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종합] "'나는 안되나 보다' 좌절도"…트와이스 나연, 180도 확 바뀐 강인한 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트와이스 나연/ 사진 제공=JY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트와이스 나연이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나연은 13일 서울 송파구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에서 미니 2집 'NA'(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나연은 지난 'POP'(팝) 때와는 상반되는 분위기의 미니 2집으로 돌아왔다. 이날 나연은 "제가 솔로로만 활동하는 솔로 가수가 아니기 때문에 한 번 앨범이 나올 때 임팩트 있는 앨범을 만들고 싶었다. 저번 앨범은 대중이 생각하는 가장 트와이스 나연다운 앨범이고 제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앨범이었다면, 이번 앨범에서는 멋있고 성장한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다는 마음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앨범명이 'NA'(나)다. 이 모습도 저의 모습 중 일부일 것 같은데, 멋있고 파워풀하고 과감한 모습을 담아보고 싶었다"며 "저번 앨범은 제가 생각했을 때 '가장 사랑스럽고 발랄하고 밝은 나'였다면 이번 앨범은 '멋있고 강인한 나'라고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트와이스 나연/ 사진 제공=JY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연은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퍼포먼스적인 부분을 가장 신경 썼다. 그는 "트와이스 활동을 하면서 많이 춰보지 않은 안무였고, 제가 살리기 어려운 장르라고 생각했다. 다른 앨범을 준비할 때보다 훨씬 저에게는 도전이었다. 잘 해내고 싶어서 춤과 퍼포먼스 위주로 잘 살리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컴백 준비 과정이 마냥 순탄하지는 않았다. 나연은 "곡 스타일이 다르다 보니까 이번 앨범에서 어떻게 하면 잘 해낼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노래도 멋있고 안무도 멋있어서 저만 잘하면 되겠다는 생각이 많았다. 그 과정에서 사실 '나는 안 되나 보다'라고 좌절할 때도 있었다. 저한테 조금 어려운 장르였는데, 그런 과정들을 거치면서 성장했다고 느낀다"고 털어놨다.

그는 "전 앨범이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이번 앨범도 그 정도로 사랑받을 수 있을까 하는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부담감이 있긴 했지만 그래도 최대한 많이 즐기려고 했다. 그룹 활동에 조금 더 초점이 맞춰져 있으니 솔로 활동을 할 수 있는 이 시간을 소중히 생각하면서 즐겁게 활동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트와이스 나연/ 사진 제공=JY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진영PD는 나연의 솔로 컴백을 앞두고 '건강한 이미지'를 주문했다고 한다. 나연은 "PD님께서 처음 하셨던 말씀이 '운동을 했으면 좋겠다, 건강하게 보였으면 좋겠다'였다. 쉬는 날이나 촬영이 일찍 끝나는 날이면 거의 매일 운동을 했던 것 같다. 어려웠지만 최선을 다했으니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은 Y2K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어떻게 하면 분위기를 잘 살릴 수 있을지 박진영PD의 조언을 받았다고. 나연은 "제가 Y2K 때는 너무 어렸어서 잘 이해를 못 하는 것도 있는 것 같다. PD님이 그때 당시 팝 아티스트분들의 영상을 많이 보라고 조언해 주셨다. 그래서 여러 아티스트들의 뮤직비디오나 라이브 영상을 보고, 노래도 들으면서 영감을 받았다"고 말했다.

트와이스 멤버들도 나연의 컴백을 응원했다. 나연은 "멤버들도 각자 솔로나 유닛 활동 등으로 바쁘지만 앨범 촬영 현장에 커피차도 보내주고 응원해 주고 있다. 안무 멋있다, 노래 좋다 등 이야기를 주고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아직 챌린지 요청을 하지 않았는데도 어제 쯔위가 연습실에 놀러 와서 연습을 하고 있더라. 저보다 먼저 연습실에 와서 연습하는 모습을 보고 너무 고마웠다. 바로 챌린지를 찍어서 올렸다"며 환하게 웃었다.

나연은 이번 활동으로 '여름에 잘 어울리는 아티스트'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밝혔다. 나연은 "제가 말하기는 너무 부끄러운데 최근에 '여름에 잘 어울린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기분이 좋더라. 제가 좋아하는 계절이기도 하고, 여름이 주는 이미지와 에너지가 너무 좋아서 여름에 어울리는 그런 아티스트라는 수식어가 가장 기분 좋다"고 말했다.

텐아시아

트와이스 나연/ 사진 제공=JY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연은 온전히 무대를 즐길 수 있는 솔로 아티스트로 거듭나고 싶다고. 나연은 "트와이스로 오래 활동했지만, 저번 앨범으로 첫 솔로 활동을 했을 때는 거의 긴장 100%였다. 그런데 이번에는 긴장 반, 재미 반으로 시작한다. 10년 뒤에는 온전히 즐길 수 있는 솔로 아티스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활동을 계획하면서 스케줄상 할 수 있는 예능 출연이나 무대를 했다. 활동이 짧다 보니 더 하고 싶은 욕심도 있는데, 기회가 된다면 혼자 해볼 수 있는 무대나 활동을 해보고 싶다"며 열정을 나타냈다.

약 2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 'NA'는 나연의 '나'이자 "오로지 '나'를 보여주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타이틀곡 'ABCD'는 나연이 가진 무한 가지 매력 중 또 하나의 포인트를 조명하는 노래로 릭 브릿지스(Rick Bridges)와 JYP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이 작사, 빅히트 뮤직 전속 프로듀서 피독(Pdogg)이 작곡 및 편곡에 참여했다.

새 앨범에는 타이틀곡 'ABCD'를 필두로 'Butterflies'(버터플라이즈), 'Heaven (Feat. Sam Kim)'(헤븐), 'Magic (Feat. 쥴리 of KISS OF LIFE)'(매직), 'HalliGalli (Prod. by 이찬혁 of AKMU)'(할리갈리), 'Something'(썸씽), 'Count It'(카운트 잇) 총 7곡이 실린다.

나연의 두 번째 미니 앨범 'NA'는 14일 오후 1시(미국 동부시간 기준 0시) 발매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one@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