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두 자녀 학비 1억 원"…현영, 국제학교 보내기 위해 '열일' ('현영누나누나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소정 기자]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현영누나누나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영이 국제학교에 다니는 두 자녀의 학비를 공개했다. 그는 2012년 3월 결혼해 2012년 8월에 딸, 2017년 12월에 아들을 품에 안았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현영누나누나의'에는 "입학만 하면 서울대 프리패스?! 상위 1% 자녀들의 학교 '국제학교'에 숨겨진 비밀 (송도 채드윅, NLCS, 브랭섬홀, 교육)"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현영누나누나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영은 이날 유학 컨설팅 원장과 만났다. 그는 원장에 대해 "방배동에서 국제학교 잘 보내기로 유명하다"며 제니 원장을 소개했다.

이들은 학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영은 "학비가 비싸다"고 말문을 열었다. 제니 원장은 "국제 학교의 단점이다. 메일이 너무 많이 온다. 그래서 팔로우업하기 어렵다"고 이야기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현영누나누나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영은 채드윅 국제학교의 경우 학비를 두 번에 걸쳐 분할 납부해야 하는 방식이라고 밝혔다. 이어 "학비 납부 시 반은 원화, 반은 달러로 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 달러 환율이 매우 저렴할 때 돈을 저금해 놔야 한다"며 팁을 공개했다.

등록금 고지서를 갖고 있다는 제니 원장은 "우리가 3월 8일에 300만 원을 냈다. 다음 주에 돈 내야 한다"고 말했다. 현영은 "열심히 일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현영누나누나의'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니 원장은 빌리지 스쿨의 1년 학비가 약 4646만 원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다음 주에 내야 한다며 "마음 아프다"고 이야기했다. 중학교의 경우는 소폭 상승했다. 마지막 납부까지 포함하면 약 4993만 원이었다.

두 사람은 학비가 부담된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현영은 "둘이 1억이다"라면서 쓴웃음을 지었다. 두 사람은 열심히 일하겠다고 각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소정 텐아시아 기자 forusojung@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