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교통사고 당하고 운전대 놨었는데…곽선영 '크래시' 하려고 면허 갱신[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소정 기자]
텐아시아

사진=자이언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곽선영이 '크래시'를 하기 전까진 운전을 즐기지 않았지만, 작품을 통해 다시금 운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21일 오후 곽선영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ENA 드라마 '크래시' 관련 인터뷰를 진행,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그는 취재진 한 명 한 명하게 오전에 사 온 꽃을 직접 선물하며 따뜻함을 전파했다. 인터뷰 내내 차분한 톤으로 성실하고 진실되게 답변해가며 '크래시'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크래시'는 도로 위 빌런들을 끝까지 소탕하는 교통 범죄수사팀의 노브레이크 직진 수사극이다. 극 중 곽선영은 남강 경찰서 TCI 에이스 반장 민소희 역을 맡았다. '크래시'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이어 ENA 역대 드라마 시청률 2위를 기록하며 배우들과 제작진에게 행복을 안겼다.

곽선영은 '크래시'를 연기하면서 여성 운전자로서 특히 공감되는 부분이 있었냐는 물음에 '보복 운전'이라고 답했다. 그는 "하루에 꼭 1~2건 보복 운전 신고가 경찰서에 접수된다고 들었다. 신고 접수가 아니더라도 쉽게 볼 수 있는 상황인 것 같아서 공감이 많이 됐다"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사진=EN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운전하면서 직접 겪은 내용도 이야기했다. 곽선영은 "아주 예전이지만, 기억에 남는 경험이 있다. 뒤에서부터 날 쫓아와서 옆으로 따라붙었다. 그 분에게서 차를 세우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너무 무서웠다. 멈춰서 내가 어떤 걸 잘못했냐고 물었다. 내가 어리숙해 보였는지 '그냥 가라' 하더라"고 경험담을 풀었다.

곽선영은 "난 평소 굉장히 안전 운전을 지양하는 편이라고 생각하는데, 어떤 점이 그분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는지 아직도 모르겠다"라고 의아해했다. 그는 사고 이후 안전벨트의 중요성을 또 한 번 체감했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과거 고속도로에서 큰 사고를 당한 적 있었다고. 곽선영은 "조수석에 있었을 때인데 졸음 운전자로부터 사고를 당했었다. 크게 다치진 않았지만, 그 이후 운전을 거의 하지 않았다. 트라우마까진 아니겠지만, 겁이 나서 잘 못 하겠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평소 대중교통 이용하는 걸 좋아하기도 한다. '빌런'을 만날 일이 거의 없었다"고 밝혔다.

작품을 통해 오랜만에 운전을 많이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는 곽선영. 그는 "'크래시' 덕분에 운전을 다시 하게 됐다. 면허 갱신을 하고 운전대를 다시 잡았다"고 긍정적으로 말하며 미소 지었다.

이소정 텐아시아 기자 forusojung@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