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사우디 최초 35골’ 호날두 또 축구 새역사…사상 첫 4개 리그 득점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알 나스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8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알아왈 경기장에서 열린 2023~24 사우디 프로페셔널리그 알 이티하드와의 최종 34라운드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9·알 나스르)가 또 축구 역사를 새로 썼다. 사우디 프로축구 프로페셔널리그 단일시즌 역대 최다 골 기록과 함께 4개 프로 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최초의 선수가 됐다.

알 나스르는 28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알아왈 경기장에서 열린 2023~24 사우디 프로페셔널리그 알 이티하드와의 최종 34라운드에서 4-2로 승리했다. 승점 82점을 올린 알 나스르는 알 힐랄에 14점 차 밀린 2위로 리그를 마쳤다.

알 나스르의 최전방을 책임진 호날두는 이날도 맹활약했다. 전반 10분 왼 측면을 파고든 호날두는 사각에서 골키퍼 머리 위로 슈팅해 골망을 갈랐는데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전반 44분에도 사디오 마네의 크로스를 받아 왼발로 득점했으나 또 오프사이드에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호날두는 멈추지 않았다. 전반 추가시간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가슴으로 받은 호날두는 왼발로 골대 구석을 찔렀다. 1-0으로 앞선 상황이었지만 호날두는 새 기록을 위해 공을 들고 중앙선으로 뛰었다.
서울신문

알 나스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8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알아왈 경기장에서 열린 2023~24 사우디 프로페셔널리그 알 이티하드와의 최종 34라운드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날두는 후반 21분 상대 수비수 퇴장을 유도했고 2분 뒤 코너킥 상황에서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그의 올 시즌 35번째 득점으로 2018~19시즌 알 나스르 소속 압데라자크 함달라(모로코)의 34골을 넘어 한 시즌 최다 기록이 작성되는 순간이었다. 알 나스르는 호날두가 교체로 빠진 상황에서 후반 33분 페널티킥 득점, 후반 추가시간 헤더 골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알 이티하드는 후반 42분과 추가시간 1골씩 넣었다.

31경기 35골을 몰아친 호날두는 리그 득점 2위 알렉산드르 미트로비치(알 힐랄·27골)를 큰 격차로 따돌리고 득점왕을 쟁취했다. 공식전 50경기로 넓히면 50골(정규리그 35골·컵대회 3골·아시아챔피언스리그 6골·아랍클럽 챔피언스컵 6골)로 경기당 1골에 육박하는 득점 본능을 과시했다.

이로써 호날두는 서로 다른 4개 리그에서 득점상을 받는 최초의 선수로 축구 역사에 이름을 새겼다. 그는 2007~0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10~11·2013~14·2014~15시즌 스페인 라리가, 2020~21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등에서 득점 1위에 등극한 바 있다.

호날두는 이날 소셜미디어(SNS)에서 “나는 기록을 좇지 않는다. 기록이 나를 따라올 뿐”이라고 밝혔다. 알 나스르는 다음 달 1일 2023~24시즌 마지막 경기인 사우디 국왕컵 결승전에서 알 힐랄과 우승컵을 놓고 결전을 벌인다.

서진솔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