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최지우 "46세에 출산, 난 노산의 아이콘"→신동엽 "여자 김용건이네"('짠한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최신애 기자] 최지우가 '여자 김용건'에 비유됐다.

27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최지우 EP. 43 그만 좀 속여라 이 방송국 놈들아!!!'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신동엽은 게스트로 출연한 최지우에게 "평소에는 어떤 술을 마시냐?"고 물었다. 이에 최지우는 "육퇴 후 마시는 맥주 한 캔이 진짜 맛있다. 일하고 마시거나 이럴 때 마시는 게 최고다"고 전했다.

이에 정호철은 "딸 생각이 나실 것 같다"고 말했으나, 최지우는 "아직 아기 안 키워봤구나? '야호! 나 오늘 술 마신다' 하면서 나왔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딸 얘기가 나오자 최지우는 "내가 아기를 늦게 낳았다. 마흔 여섯에 낳았다"고 말했고, 신동엽은 "유명인 중에는 없지 않나. 여자 김용건 같은 느낌이다. 생물학적으로 남자는 8~90세까지 낳을 수 있다던데 여자는 40대 중반이 넘으면 그럴 경우가 잘 없지 않나. 대단하다"고 엄지를 추켜 세웠다.

이에 최지우는 "그래서 제가 스스로 '노산의 아이콘'이라는 표현을 썼다. 괜찮다. 나도 이 나이에 노력했고 낳을 수 있다"면서도 "아이 엄마들이랑 나랑 스무 살 차이가 난다. 그래도 함께 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