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김민재 필요한데...'손흥민 옛 스승' 콘테, 나폴리 부임 임박...3년 계약 유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가동민 기자=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나폴리와 강력하게 연결되고 있다.

유럽 축구 이적 시장 전문가 파브리시오 로마노는 27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나폴리는 콘테 감독에게 2027년 6월까지 유효한 계약 제안서를 보냈다. 주요 세부 사항은 아우렐리오 데 라우렌티스 나폴리 회장과 논의할 예정이다. 콘테 감독은 항상 나폴리 부임에 열려 있고 흥미를 느꼈다"라고 전했다.

콘테 감독은 김민재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매체 '라디오 스포티바'는 지난 16일 공식 SNS를 통해 "콘테 감독이 나폴리에 부임한다면 바이에른 뮌헨에서 자리를 잃은 김민재 임대 영입으로 수비를 강화할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지난 시즌 나폴리는 돌풍의 팀이었다. 루치아노 스팔레티 감독의 나폴리는 공격적인 축구를 선보였다. 김민재가 후방을 든든하게 책임졌고 빅터 오시멘,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를 중심으로 막강한 공격력을 자랑했다.

나폴리는 시즌 초반부터 독주했다. 개막 후 리그에서 15경기 무패를 달리며 2위와 격차를 벌렸다. 2위와 승점 차이를 크게 벌리며 우승을 바라봤다. 결국 정상에 올랐다. 나폴리는 디에고 마라도나 이후 33년 만에 스쿠데토를 차지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는 8강에서 AC 밀란에 무릎을 꿇으며 UCL 여정을 마쳤지만 구단 역사상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폴리의 핵심이었던 김민재, 오시멘, 흐비차는 주가를 올렸다. 김민재는 세리에 A 올해의 수비수, 오시멘은 세리에 A 올해의 공격수, 흐비차는 세리에 A MVP에 선정됐다. 발롱도르에서도 높은 순위에 뽑혔다. 오시멘은 8위, 흐비차는 17위, 김민재는 22위였다. 이들의 활약이 얼마나 대단했는지 알 수 있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나폴리 선수들은 여러 팀들의 관심을 받았다. 다행히 나폴리는 큰 출혈은 피했다. 스팔레티 감독, 김민재, 이르빙 로사노는 팀을 떠났지만 오시멘, 흐비차를 비롯해 스타니슬라프 로보트카, 잠보 앙귀사 등을 지켰다.

하지만 지난 시즌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나폴리는 경기력이 좋지 않았고 흔들렸다. 게다가 나폴리가 오시멘에게 인종차별을 가했다는 논란까지 일면서 내부적으로 어수선했다. 결국 스팔레티 감독의 후임이었던 뤼디 가르시아 감독이 경질됐다. 이후 발테르 마차리 감독이 왔지만 분위기 반전에 실패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차리 감독도 나폴리의 반등을 이뤄내지 못했고 시즌을 다 채우지 못했다. 프란체스코 칼초나 감독이 슬로바키아 대표팀과 겸직하며 나폴리를 이끌게 됐고 나폴리는 중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결국 나폴리는 10위로 시즌을 마무리하며 디펜딩 챔피언의 위엄을 보여주지 못했다.

나폴리는 다음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새로운 감독을 선임해 지난 시즌의 영광을 되찾고자 한다. 나폴리는 콘테 감독과 연결되고 있다. 콘테 감독은 유벤투스, 인터밀란 등에서 많은 우승을 차지한 감독이다.

콘테 감독은 손에 꼽는 명장 중 한 명이다. 콘테 감독이 처음 주목받은 건 유벤투스를 지도하면서부터다. 콘테 감독은 2011-12시즌 자신이 선수 생활을 보냈던 유벤투스에 감독으로 돌아왔다. 첫 시즌부터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그것도 무패 우승을 이뤄냈다. 이후 4회 연속 리그 정상에 올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이탈리아 대표팀 감독을 맡았고 첼시로 오면서 프리미어리그(PL)에 입성했다. 콘테 감독은 스리백을 사용했고 PL 내에선 유행처럼 스리백이 번져나갔다. 결국 부임하자마자 PL 우승을 거머쥐었다. 다음 시즌엔 FA컵 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말년은 좋지 않았다. 팀 내 불화를 빗었고 성적 부진으로 경질됐다.

콘테 감독은 인터밀란에 부임하면서 다시 세리에 A로 돌아왔다. 콘테 감독은 인터밀란에서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020-21시즌 유벤투스를 제치고 스쿠데토를 차지했다. 인터밀란은 11년 만에 리그 우승에 성공했다.

이후 콘테 감독은 토트넘 훗스퍼의 지휘봉을 잡았다. 누누 산투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경질되면서 콘테 감독이 토트넘으로 향했다. 시즌 중도 부임이었지만 콘테 감독은 토트넘은 4위를 기록하며 UCL에 진출했다.

2022-23시즌 콘테 감독 체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고 4위권을 유지하며 UCL 진출을 꿈꿨다. 하지만 콘테 감독은 토트넘에 대한 비판적인 발언과 함께 팀을 떠났고 아직까지 팀을 찾지 못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나폴리행이 임박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