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어르신 업은 스태프까지…임영웅 콘서트 미담 나오는 이유 [N초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임영웅 서울월드컵경기장 콘서트/사진=물고기뮤직 제공 ⓒ News1 황미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임영웅 서울월드컵경기장 콘서트/사진=물고기뮤직 제공 ⓒ News1 황미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10만 관객을 동원한 임영웅 콘서트에는 무대 이외에도 특별한 감상 포인트들이 넘쳤다. 2일간의 공연에서 한 어르신을 업고 자리를 이동하는 스태프도 화제가 됐고, 중장년층 팬들을 위해 임영웅 측에서 마련한 다양한 '서비스'들도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었다.

임영웅은 지난 25~26일 이틀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임영웅의 콘서트 '아임 히어로-더 스타디움'(IM HERO - THE STADIUM) 공연을 열었다. 그는 양일간 총 10만여 명의 관객을 모았다. 비 아이돌인데다, 솔로 가수인 그가 스타디움 공연장을 전석 매진시킨 점은 가요계 한 획을 긋는 기록이다.

임영웅의 공연에는 수익보다 질과 의미를 따진 포인트가 돋보였다. 먼저 '축구광'인 임영웅이 그간 문제점으로 지목되어 온 잔디 훼손을 막고자, 그라운드석을 포기했다는 점이다. 그는 공연시 잔디 위에 흰 천막을 덮었고, 이를 댄서들의 무대로 활용했다. 덕분에 이 모습은 마치 올림픽 개막식을 연상케 했다. 3면에 둘러 앉은 관객들은 덕분에 더욱 볼거리가 늘어나는 혜택을 누릴 수 있었다. 임영웅은 그라운드석을 통해 수억원의 티켓 매출을 추가로 올릴 수 있었지만, 잔디 보호와 맞바꾸며 대중의 호평을 받았다.

뉴스1

임영웅 서울월드컵경기장 콘서트/사진=물고기뮤직 제공 ⓒ News1 황미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영웅의 주된 팬층은 중장년층이다. 임영웅 콘서트에는 팬들이 더욱 원활하게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고민한 흔적이 곳곳에 엿보였다. 타 콘서트장보다 월등히 많은 안내 스태프들이 촘촘하게 배치됐고, 관객들의 물음에 친절하게 답했다.

특히 1일차 공연에서 한 스태프가 어르신을 직접 업고 자리까지 안내하는 모습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고령의 팬들이 있는 것을 감안, 이들을 위해 최대한 1:1로 객석 안내가 가능하도록 스태프들을 배치했다는 것이 임영웅 측의 설명.

임영웅의 소속사 물고기컴퍼니 측 관계자는 27일 뉴스1에 "이번 공연을 위해 뽑은 스태프들에게 매뉴얼을 주고 교육하는 시간이 있었다"라며 "자리 에스코트는 물론, 친절한 응대를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스태프가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후 임영웅은 공연장에서 이를 언급하며 스태프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않았다. 그는 "어제의 히어로"라며 스태프를 소개, "정말 멋진 일을 하셨고, 모든 분들이 친절하게 진행을 도와주셨다, 따뜻한 박수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이날 임영웅 측의 사전 교육 덕분인지 공연장 내부에서도 곳곳에 자리한 안내 스태프들은 관객과 얼굴을 마주칠 때마다 살뜰하게 인사를 하고, 에스코트 필요 여부를 물으며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

공연은 밤이 되어서야 끝이 났는데, 지하철역까지 스태프들이 안내봉을 들고 흔들며 길 안내를 하는가 하면 "빗길을 주의해달라" "넘어지지 않게 앞을 잘 살펴달라"며 안전에 신경쓰는 모습으로 타 콘서트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광경을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도 임영웅 측은 '월드컵경기장역'을 나오자마자 바닥에 게이트별로 색깔을 달리한 길 안내 스티커를 붙였다. 팬들은 티켓에 표시된 색깔에 맞게 스티커를 따라가며 "이 길 덕분에 전혀 헷갈리지 않는다"라고 임영웅의 센스를 호평했다.

더불어 공연장 주변 곳곳에 대규모 간이 화장실을 설치한 것도 눈길을 끌었다. 또 공연장에 비치된 의무실에 더해 추가 의무실을 배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것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전 MC들은 무대 위에서 "공연장 내 경사가 심하니 주의해달라"라며 "의무실이 곳곳에 있으니, 비상시에 이용하라"고 거듭 안내했다.

뉴스1

임영웅 서울월드컵경기장 콘서트/사진=물고기뮤직 제공 ⓒ News1 황미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연장 주변에는 피크닉 존을 비롯해 쿨링 존, 굿즈 존 등 다양한 장소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표지판이 다수 설치됐다. 쿨링 존은 임영웅의 공연을 보는 부모님을 기다리는 자녀들이 대기할 수 있도록 쾌적한 온·습도를 유지한 채 운영됐다. 임영웅은 이같은 공간을 추가로 대여, 관객들은 물론 그의 가족들까지 배려한 것. 그가 팬들에게 '히어로'로 불리는 이유를 알게 하는 대목이다.

hmh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