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1000억 먹튀, 16분 뛰고 FA컵 우승!... 지독한 준우승 징크스도 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윤서 기자 = 메이슨 마운트가 FA컵에서 우승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5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FA컵 결승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2-1로 이겼다. 이로써 맨유는 지난 시즌 결승전 패배를 설욕하며 통산 13번째 FA컵 우승을 달성했다.

맨유는 전반전부터 두 골을 넣었다. 전반 30분 역습 상황에서 요슈크 그바르디올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가 골을 터뜨렸고, 전반 39분 코비 마이누가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절묘한 패스를 받아 추가골을 넣었다.

전반전을 2-0으로 마친 맨유는 후반전 선수비, 후역습에 집중했다. 총공세를 펼치는 맨시티의 기세를 막아냈고, 몇 번의 역습으로 좋은 찬스를 잡겠다는 전략이었다. 어느 정도 먹혀 들었다. 후반 42분 제레미 도쿠에게 중거리 슈팅으로 골을 허용했으나 이후 잘 지켜내 2-1 승리를 따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운트는 벤치 명단에서 시작했다. 지난 5월 초 부상으로 이탈한 후 처음으로 명단에 포함됐다. 마운트는 후반 45분 추가 시간을 앞두고 교체 투입됐다. 계속된 역습으로 지친 가르나초를 대신해서 투입됐다. 마운트는 얼마 되지 않은 시간을 뛰면서 볼터치 1회, 패스 성공 1회 등을 기록했고, 맨유의 우승 순간을 함께 했다.

마운트가 이번 FA컵에서 뛴 시간은 불과 16분이다. 맨유의 FA컵 첫 경기 위건전부터 부상으로 뛰지 못했다. 32강전(뉴포트 카운티)과 16강전(노팅엄 포레스트)도 결장했다. 8강전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교체로 들어가 15분을 뛰었고, 결승전서 1분을 뛴 것이 전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분밖에 뛰지 않았음에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마운트는 지독한 준우승 징크스를 깼다. 마운트는 맨유로 이적하기 전 첼시에서 5번의 준우승을 경험했다. 2019-20시즌과 2020-21시즌 FA컵, 2021-22시즌 EFL컵 등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결승전에서는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그러나 맨유에 둥지를 틀자마자 16분을 뛰고 우승한 것이다.

운이 좋았다. 마운트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6,420만 유로(960억)의 이적료로 맨유에 합류했다. 거액의 이적료를 지불했기에 맨유와 팬들은 마운트에게 기대가 컸다. 그러나 마운트는 잦은 부상과 기량 저하로 시즌 1골 1도움에 그쳤다. 이번 시즌 맨유의 대표적인 먹튀로 꼽힌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