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6 (일)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싸우자는 건가" 이정효 감독, 취재진과 설전…연맹 징계 받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광주 이정효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취재진과 설전을 벌인 광주FC 이정효 감독과 관련해 경위 파악에 나선다.

연맹 관계자는 26일 "이정효 감독의 기자회견과 관련, 경기 감독관의 보고서를 검토하겠다"면서 "현장을 녹화한 영상이 있다면 이 역시 입수해 경위 파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지난 2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4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단답으로 일관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광주는 이날 후반 1분 최경록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경기 종료 직전 인천 무고사에게 실점했다. 페널티 지역에서 경합 도중 공이 광주 빅톨의 팔에 맞는 장면이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확인됐고, 무고사가 페널티킥 득점에 성공해 1대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나선 이 감독은 원정 경기를 찾아 열렬히 응원한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단답으로 일관했다. 경기에 대한 평가, 선수들과 나눈 대화 등에 대한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 "말할 수 없다", "보셨지 않았냐"면서 답변을 거부하는 반응을 보였다.

취재진과 설전도 벌어졌다. 한 기자가 기자회견에 임하는 태도가 불성실하다고 지적하자 이 감독은 "지금 나와 뭘 하자는 것이냐", "지금 싸우자는 건가. 정중하게 따로 시간을 내서 물어보라"고 맞대응했다.

그러면서 이 감독은 "나는 내 기분에 대해서 이야기한 것"이라며 "내가 경기를 봤을 때는 무실점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실점했는데도 무실점으로 보는 이유에 대해서는 "그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맹에 따르면 상벌 규정, 언론 가이드라인, 대회 요강 등에는 기자회견장에서 불성실하게 답변한 데 따른 처벌 조항은 없다. 연맹 관계자는 "이 감독에 대해 연맹 차원의 징계가 이뤄질지는 아직 단언하기 어렵다. 우리도 상황을 파악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 감독이 1대1로 끝난 경기를 '무실점'이라고 강조한 게 페널티킥을 선언한 심판 판정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고 판단하면 징계가 이뤄질 수 있다.

광주 관계자는 "오늘 회견을 촬영했고, 광주로 돌아가 감독님께 설명하겠다"면서 "다음부터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