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투헬-포체티노 부임설, 조기 경질설까지...FA컵 우승에 모든 걸 걸어야 하는 남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맨체스터 더비 결승을 지켜보는 이들이 많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5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2023-24시즌 잉글랜드 FA컵 결승을 치른다. 지난 시즌에 이어 다시 한번 결승에서 만나게 됐다. 지난 시즌엔 맨시티가 우승을 차지했다.

에릭 텐 하흐 감독은 위기다. 첫 시즌엔 3위에 위치하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티켓을 따냈고 잉글랜드 풋볼리그컵 우승에도 성공하면서 트로피까지 들었다. 맨유의 오랜 암흑기를 끝낼 적임자로 평가됐으나 두 번째 시즌 최악의 성적을 냈다. UCL에선 조별리그 최하위에 위치해 탈락하더니 리그에서 역대급 부진을 보였다.

수비진에 부상자가 많고 공격수들이 제 몫을 못해주긴 했어도 부진은 너무 심각했다. 맨유의 최종 순위는 8위, 프리미어리그 출범 후 가장 순위가 낮다. 38경기 동안 승점 60만 얻었고 60득점 58실점을 기록하면서 딱 중위권 수준 공격과 수비를 보였다. 역대 최악의 성적에 텐 하흐 감독 경질론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후임으로 여러 감독이 벌써부터 거론되고 있다. 바이에른 뮌헨과 결별을 선언한 토마스 투헬 감독을 시작으로 6위에 팀을 올려 놓고 첼시와 결별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입스위치 타운의 백투백 승격을 이끈 키어런 맥케나 감독 등 여러 감독들이 맨유와 연결되고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직 진전이 없는 이유는 딱 하나. 바로 맨체스터 더비 결승 때문이다. 맨시티를 잡으면 트로피와 함께 UEFA 유로파리그(UEL) 티켓을 얻는다. 텐 하흐 감독도 자신을 유임해야 하는 명분이 생기고 맨유도 마찬가지다. 만약 맨시티에 패한다면 당장 경질을 해도 이상하지 않다.

많은 이들이 맨체스터 더비 결승을 지켜보는 이유다. 영국 '가디언'은 "맨유는 FA컵 결승전 이후 텐 하흐 감독을 경질하기로 결정했다. FA컵 결승전 결과는 텐 하흐 감독의 미래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만큼 텐 하흐 감독은 백척간두 위치에 있다.

맨유가 패하는 순간부터 텐 하흐 감독 경질 시기를 비롯해 차기 감독은 누가 될지 관심이 쏠릴 것이다. 텐 하흐 감독은 모든 걸 걸어야 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