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6 (일)

김호중, 9시간 경찰조사받고 귀가 “죄인이 무슨 말 필요, 죄송합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이 21일 경차에 비공개로 출석해 조사받은 후 귀가하면서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습니까.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김호중과 김호중의 변호인은 이날 오후 10시40분께 서울 강남경찰서 정문 앞으로 나왔다.

앞서 취재진을 피해 조사실로 들어간 김호중은 약 3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서는 '취재진 앞에 설 수 없다'며 6시간을 버티다 출석 9시간 만에야 경찰서에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모습을 드러낸 김호중은 "조사를 잘 받았고, 남은 조사가 있으면 성실히 받겠다"고도 했다.

취재진의 이어진 질문에도 김호중은 더 이상 대답하지 않고 차량에 탑승했다.

김호중의 변호인인 조남관 변호사는 "음주운전을 포함해 사실관계를 모두 인정했고, 성실히 조사를 받았다"며 "구체적으로는 마신 술의 종류, 양을 다 말씀드렸다"고 했다.

그는 "그동안 한순간의 거짓으로 국민을 화나게 했고, 뒤늦게라도 시인하고 국민에게 용서를 구하고 있다"며 "국민도 노여움을 풀어주시고, 저도 변호인으로 성실히 수사에 협조해 잘 변론하겠다"고 했다.

조 변호사는 김 씨가 취재진을 피해 지하 주차장을 통해 조사실로 간 데 대해선 "경찰청 공보규칙상 경찰관서의 장은 피의자 출석 조사에 있어 사진 촬영 등을 허용해서는 안 되고 보호조치를 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유명 가수이고 사회적 공인인 관계로 국민에게 직접 사과하고 고개를 숙이는 게 마땅하나 사정이 여의치 않았던 점을 널리 양해 부탁드린다"고 했다.

앞서 김호중은 사고 열이틀 만인 이날 경찰에 비공개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께 김호중을 불러 사고 경위와 음주 여부 등 혐의 내용을 조사했다.

경찰은 사고 당일 김호중이 마신 술의 양과 술을 마시고 차를 몰게 된 경위를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그간 조사 과정에서의 진술과 모순된 점이 없는지도 세세하게 살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조사는 김호중이 음주 운전을 인정한 후 첫 소환 조사였다.

헤럴드경제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 지하를 통해 비공개 출석했다. 사진은 이날 경찰서 현관에 강 씨를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이 출석 소식을 듣고 철수하는 모습.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21일 오후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강남경찰서에 비공개로 출석한 뒤 경찰 관계자가 출석 과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중이 이날 오후 경찰에 출석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강남서 출입문 앞에는 많은 취재진이 몰려 김호중이 도착하기를 기다렸다. 하지만 김호중은 취재진을 피해 지하 주차장을 통해 조사실로 들어갔다. 김호중은 변호인을 통해 경찰에 비공개 조사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음주 의혹을 강력하게 부인하던 김호중은 이틀 전인 지난 19일 밤 돌연 입장을 바꿔 혐의를 시인하고 며칠 내 경찰에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헤럴드경제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후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를 받고 있다.

김호중은 사고 뒤 현장을 이탈해 경기도 한 호텔로 갔다가 17시간 뒤인 다음 날 오후 4시30분께 경찰에 출석했다.

헤럴드경제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