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이경규, '갑질 논란' 강형욱 언급 재조명…"안락사 발언 후 노래 불러"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의 갑질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강형욱은 최근 자신이 운영 중인 회사 보듬컴퍼니 전 직원의 폭로로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지난해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에는 게스트로 출연했다. KBS '개는 훌륭하다'에 강형욱과 함께 출연하는 이경규는 충격을 받았던 일화를 공개했다.

이경규는 "아주머니 한 분께서 진돗개 비슷한 개를 한 마리 키웠다. 걔가 입질이 심했다. 강 훈련사가 '이런 식으로 하시면 이 개는 안락사 된다'고 했다"라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경규는 "그 어머니가 개를 붙잡고 울었다. 근데 복도에서 누가 노래를 부르더라"라며 안락사 발언에 충격을 받아 울고 있는 보호자 옆에서 강형욱이 노래를 불렀다고 폭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형욱은 "정확하게 뭐라고 했냐면, '한국에 있으니까 안락사 안 당한 거지 미국에 살았으면 진작 안락사다'라고 말했다. 그러고 나서 저는 컨디션 조절을 해야 하지 않냐. 밖에 나가서 컨디션 조절을 한 거다"라며 해명했다.

한편, 강형욱은 직업 운영 중인 회사 보듬컴퍼니 직원, 전 직원들의 회사 리뷰를 통해 메신저를 감시하고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는 리뷰가 쏟아지며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글쓴이는 "여기 퇴사하고 정신과에 계속 다님. 공황장애 불안장애 우울증 등. 부부관계인 대표, 이사의 지속적인 가스라이팅, 인격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짐"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한 "직원 동의 없이 메신저를 싹 다 감시하고 본인들 욕한 거 있나 밤새 정독까지 함.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이 내용으로 직원 괴롭힘. 추가로 변호사를 불러서 메신저 감시에 대한 동의서를 강제 작성시키고 해당 내용을 트집잡아 협박 시작"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 밖에도 강형욱과 함께 유튜브 촬영을 했다는 이는 "수고했다는 인사 한마디 없었다"고 폭로했으며, 반려견 훈련, 견주들을 돈벌이로만 생각했다는 등 각종 폭로가 이어지고 있으나 강형욱은 며칠 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르크크'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