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한혜진, 홍천 별장 무단 침입에 결국 대문 공사 강행 "2주 걸릴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배선영 기자] 모델 한혜진이 홍천 별장 무단 침입을 막기 위해 대문 공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21일 한혜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홍천 별장 담장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제작에 들어갔다. 부지가 넓어 2주 넘게 걸린다. 담장과 대문이 들어서면 외부인이 못 들어올 것이다.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말했다.

앞서 한혜진은 여러차례 자신의 개인 계정 등을 통해 무단 침입 자제를 당부한 바 있다. 그는 유튜브 웹 예능 '짠한형'에서 "우리 집 벽 한쪽이 다 통창이다. 마당에 파이어핏으로 디자인한 곳이 있는데, 집에 혼자 있다가 방에서 나와서 거실 쪽으로 걸어가다가 봤는데 중년 내외분이 차를 마시고 사진을 찍고 계시더라. 본인들의 승용차를 마당 한가운데에 주차해놨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한혜진은 "올게 왔구나 싶었다. 어떻게 오셨냐고 물었더니 유튜브랑 TV를 보고 찾아왔다더라"라며 "'너무 죄송한데 여긴 개인 사유지라 들어오시면 안 된다. 나가달라'고 정중하게 부탁드렸다"고 털어놨다.

또 자신의 SNS를 통해 "찾아오지 마세요. 집주인한테 양보하세요"라며 "부탁드린다. 찾아오지 말아달라. 여기 CCTV로 번호판까지 다 녹화된다. 무섭다"며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의문의 차량이 한혜진의 별장 앞에 무단 주차되어 있는 모습이 담겼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