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임수정 PD "'여추반3' 마지막회, 출연진들도 모르던 큰 반전 有" [엑's 인터뷰③]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엑's 인터뷰②]에 이어) 임수정 PD가 '여고추리반3'의 마지막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년 간의 공백을 두고 복귀한 '여고추리반3'인 만큼, 오랜만에 출연진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달라진 점도 있었을 터. 임 PD는 "스케줄 맞추기가 너무 힘들다. 이번주도 코멘터리 찍는데 그 스케줄 맞추는데도 오래 걸렸다. 그래도 바쁘고 잘 나가는 일상 속에서도 우리 프로그램을 우선 생각해주는 편이기도 하고, 비비 씨는 감사의 말을 해주시기도 하고, 앨범 주시기도 한다"고 전했다.

그는 "다들 잘 된 거에 대해서 축하하는데, 예능에서 상 타고 오면 축제 분위기로 다 같이 케이크 하고 그런 분위기에서 하고 있는 거 같다"고 말했다.

프로그램 내에서 가장 위협적인 멤버로는 재재를 꼽은 그는 "너무 열정적이시다. 모두에게 공용 폰이 주어지는데, 재재 씨가 그 폰으로 증거들을 촬영 하지 않나. 그걸 다 개인 폰으로 보내서 백업을 해놓는 치밀함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심지어 그 사진 뿐만 아니라 본인이 쓴 것도 보내곤 했는데, 촬영 끝내고 서울가는 차량 안에서 자기한테 장문의 카톡을 남기고 기록을 다 해놓더라. 그러다보니 이게 뭔가 제가 원하는 것보다 훨씬 빨리 사건에 접근하더라"며 "그날 등교해서 살펴보다 발견했으면 좋겠는데, 재재 씨 머리속에는 이미 있다보니 훨씬 빠르게 접근한다. 그렇다고 사진 보내지 말라곤 할 수 없지 않나. 열정이 정말 대단한 거 같아서 감사하더라"고 설명했다.

극중 NPC로 인지도가 있는 인물들이 출연하고는 하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었을까. 임 PD는 "제가 시즌1, 2 하면서 정종연 선배한테 배운 포인트이긴 한데, 선생님 역할은 개그맨으로 해야한다는 게 지론이셨다"고 밝혔다.

그는 "개그맨은 상황대처를 할 수 있는 유연성이 있고, 어쨌든 장도연 씨와는 개인적인 친분이 조금씩은 있지 않나. 그래서 이번 시즌 같은 경우는 남호연 씨가 촬영장을 부담스럽게 생각하지 않고 잘 유연하게 대처를 할 수 있는 부분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무슨 일 있을 때마다 산문 쌤 보내고 봉권 쌤 보낸 이유가, 이 분들의 연기도 좋지만 당황하지 않고 상황 대처할 수 있다보니 그런 분들 위주로 리스트를 올렸다. 또 이 분들과 미팅하면서 선생님으로서의 캐릭터가 보이시는 분들 위주로 컨택해서 캐스팅했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 시즌에는 유독 출연진들이 NPC를 신경쓰지 않고 단서 찾기에 몰입하는 모습이 많이 나와 몰입감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존재했다.

이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그들은 단서를 찾는 점에 너무 집중하는 경향 있는데, 그 중에서도 비비나 예나 같은 친구들은 주위를 살피는 편"이라며 "NPC를 너무 NPC로 본다기보다는 여기는 누가 봐도 단서 덩어리여서 빨리 털고 싶은 욕망이 크니까 그런 게 아닐까 싶다. 다만 시청자분이 보시기에 몰입도가 떨어진다고 하실 수도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출연진들의 돌발 행동으로 인해 당황한 적이 있는지에 대한 궁금증도 있었는데, 임 PD는 2화 당시 기봉권 선생님과의 만나는 장면을 언급했다.

"기봉권 선생님의 노트를 푸는 게 그렇게 풀릴 줄 몰랐다. 여러 가지 생각을 하면서 가까운 정수기에 소화제와 텀블러 뚜껑을 뒀었다. 거기까지 발견하면 소화제를 먹는 게 분명하구나, 정수기에 물이 없었으니 근처로 가셨겠구나 하는 루트로 풀릴 줄 알았는데, 멤버들이 그걸 너무 못 보고 화장실로 가다가 우연히 발견한 거다. 우리가 생각하지 못한 포인트로 풀려서 당황하긴 했다."

회를 거듭할 수록 몰입도가 높아지고 있는 '여고추리반3'은 앞으로 3회분만을 남겨놓고 있다. 과연 남은 회차의 기대 포인트는 무엇일까. 임 PD는 "마지막에는 빌런이 한 일에 대해 얘기하는 게 있다. 브리핑을 하는데 굉장히 큰 규모로 벌려놨다. 그 속에서 출연자들이 하는 역할도 크다"며 "마지막 회에는 큰 반전을 심어놨다. 출연자들도 상상하지 못했던 부분이 있어서 재미있게 보실 것 같다"고 귀띔했다.

마지막으로 다음 시즌이 제작되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은 임수정 PD는 "아직 시즌4가 확정되진 않았다. 하지만 기회가 된다면 하고 싶다. 하고 싶은 것도 많다"고 답했다.

사진= 티빙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