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음주운전했다…숨기기 급급" 김호중, 뺑소니 사고 열흘만 인정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김호중이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 후회와 반성의 뜻을 밝혔다.

김호중은 19일 창원 공연을 끝낸 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이하 생각엔터)를 통해 "저는 음주운전을 했다"라며 음주 운전 의혹을 직접 인정했다.

그는 음주 운전 사실과 함께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전했다.

공식입장 발표 전 팬카페를 통해서도 심경글을 남겼다. 그는 "죄지은 사람이 말이 길면 뭐하겠나. 아직 조사 중이다. 조사가 끝나고 모든 결과가 나오면 이곳 집으로 돌아오겠다. 진심으로 죄송하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고 고개 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중의 음주 운전 사실을 숨기고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던 소속사 역시 사과했다.

생각엔터는 "김호중 논란과 더불어 당사의 잘못된 판단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최초 공식장에서부터 지금까지 상황을 숨기기에 급급했다.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또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김호중은 경찰에 자진 출석해 음주운전 등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경찰 조사에 임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경찰 측은 김호중 법률대리인을 통해 연락 받았으나 출석 일정 관련 확정된 바 없다며 "수사 일정에 따라 유동적으로 출석 일정이 잡힐 예정"이라 밝혔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부딪히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가 난 뒤 3시간 뒤 김호중 매니저가 경찰을 찾아 거짓 자수했고, 김호중은 사고 17시간 뒤인 다음날 오후 4시 30분께 경찰에 출석해 자신이 운전했다고 시인했다.

이 과정에서 유흥주점에 방문한 정황,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가 사라진 점 등 음주 정황이 드러났지만 김호중과 소속사는 줄곧 "술을 마시지 않았다"라고 부인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 사이 김호중은 예정된 공연 일정을 강행했다. 사고 소식이 전해지기 전 고양 공연을 끝냈고, 뺑소니 사고로 입건된 소식이 전해진 이후 논란이 커진 상황에서도 창원 공연 무대에 올랐다.

경찰은 그동안 김호중과 소속사가 조직적으로 증거 인멸 등 사건을 은폐하려는 움직임을 보였고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 김호중 등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