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박서진 "가업 돕던 중 인대 끊어져 깁스…인대 15% 남았다"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18일 방송

뉴스1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현명 기자 = 가수 박서진이 새끼 손가락을 다쳐 깁스를 한 채 등장했다.

18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박서진의 동생 박효정이 손가락을 다친 오빠를 위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날 박서진은 팔에 깁스를 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아무 말 없이 팔을 다쳐 돌아온 박서진에 박효정은 팔 왜 그러냐"고 물었다. 이에 박서진은 덤덤하게 "다쳤다, 인대 끊어졌다"고 답했고 박효정은 "끊어먹을 게 없어서 인대를 끊어먹냐"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박서진은 "어디서? 어쩌다? 왜?" 다쳤냐고 꼬치꼬치 묻는 박효정에 "건어물 가게에서 일하다가 칼에 베여서 힘줄 끊어먹고 수술했다"고 답했다. 이에 MC 백지영은 "서진 씨 장구 치려면 손이 귀할 텐데, 하필이면 오른손이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박효정은 속상한 마음에 "행사하러 가는데 건어물 가게는 왜 갔냐. 그럼 안 다쳤을 거 아니냐"며 잔소리했다.

박효정은 박서진에게 "병원에서는 뭐라고 하냐"고 물었고 박서진은 "인대가 15%밖에 안 남았다고 하더라"고 답해 충격을 자아냈다. 모두가 놀라며 걱정했지만, 오히려 박서진은 "재활하면 낫겠지"라며 아무렇지 않은 듯 이야기했다.

박서진은 박효정이 "장구는 어떻게 치냐"고 걱정하자 "장구를 새끼손가락으로 치냐. 새끼손가락 없어도 친다"고 하며 답했고 "나머지 일정은 어떻게 하냐"는 질문에는 "이 손가락으로 해야지, 너 걱정 안 해도 된다, 내 몸 내가 알아서 한다"고 하며 박효정을 안심시켰다.

박서진은 인터뷰에서 "한 25바늘 정도 꿰매고 다행히 수술은 잘 끝났다"고 하며 자신이 놀라면 동생이 더 놀라고 걱정할 것 같아서 일부러 덤덤한 척했다고 전했다.

wise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