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신태용 감독 "한국과 함께 파리가고 싶었지만…승부는 냉정하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인도네시아 26일 오전 2시30분 격돌

패하면 2024 파리 올림픽 본선 진출 불발

뉴시스

[도하(카타르)=뉴시스]신태용 인도네시아 감독. (사진=안경남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하(카타르)=뉴시스]안경남 기자 = 2024 파리올림픽으로 가는 중요한 길목에서 황선홍호와 만나게 된 신태용 인도네시아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이 "승부의 세계는 냉정"하다며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23일 오후 6시(현지시각) 카타르 도하의 카타르대학교 연습구장에서 공식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 전 취재진과 만난 신 감독은 "한국을 피하고 일본을 만나길 바랐다. 한국과는 결승전에서 만나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었다. 같이 파리에서 올림픽을 즐기고 싶었지만, 경기가 우리 마음대로 되지 않아 아쉽다"고 했다.

그러면서 "8강전에서 한국을 상대로 최선을 다할 것이다. 승부의 세계는 냉정하다. 내 조국인 대한민국이 올라왔지만 준비를 잘하겠다"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는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U-23 아시안컵에 처음 참가한 인도네시아는 사상 첫 8강 진출을 이뤘다.

개최국 카타르와 우승후보 호주, 복병 요르단과 한 조에 묶여 조별리그 통과 전망이 어두웠지만, 인도네시아는 화끈한 경기력으로 돌풍을 일으켰다.

1차전에서 석연찮은 판정으로 2명이 퇴장당해 카타르에 0-2로 졌지만, 2차전에서 강팀인 호주를 1-0으로 잡고 첫 승을 신고한 뒤 3차전에서 요르단을 4-1로 대파하고 8강을 확정했다.

카타르(승점 7·2승1무)에 이어 조 2위(승점 6·2승1패)가 된 인도네시아의 8강전 상대는 황선홍호다.

한국시각으로 26일 오전 2시30분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맞대결을 벌인다.

객관적인 전력상 한국이 앞서는 게 사실이다. 이 연령대 맞대결에서 한국이 5전 전승으로 압도적인 우위에 있다.

가장 최근 대결은 2018년 6월 인도네시아 보고르에서 치른 친선경기로, 한국이 2-1로 이겼다.

뉴시스

[도하(카타르)=뉴시스]신태용 인도네시아 감독. (사진=안경남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네시아가 믿는 건 한국을 잘 아는 신태용 감독이다.

신 감독은 한국에서 U-20 대표팀과 U-23 대표팀, A대표팀을 모두 지휘한 경험이 있다. 황선홍호에 대한 정보력에서 다른 국가들보다 앞설 수밖에 없다.

하지만 신 감독도 마음이 편하지 않다. 황선홍호를 이기면 조국에 아픔을 주고, 패하면 인도네시아에 실망감을 준다.

8강 상대가 확정되기 전 우리나라보다 일본을 만나고 싶다고 밝힌 것도 이 때문이다.

신 감독은 "한국은 선수들의 개인 기량이 좋은 팀이다. 신체적인 조건이나 힘이 있다. 아무래도 힘에선 인도네시아보다 좋은 팀이라고 볼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다만 우리가 한국보다 하루 더 쉬어 여유는 있다. 한국이라는 팀에 대해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거기에 맞게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이 1-0 승리한 한일전을 현장에서 지켜본 신 감독은 "한국과 일본 모두 마지막 경기에서 전력투구를 하지 않아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나도 마음 편하게 관전했다. 분석할 수 있는 경기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한국을 상대로 인도네시아 비장의 무기가 있냐는 질문엔 "경기장 안에서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이번 대회는 올해 파리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한다. 3위까지 올림픽 직행 티켓을 받고, 4위는 아프리카 예선 4위 팀인 기니와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해야 올림픽에 갈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