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광수, '틈만 나면' 게스트 출격...유재석 "'런닝맨'엔 안 나오더니"[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틈만 나면,'에서 유재석이 이광수를 만나자마자 놀리기에 바쁜 모습을 보였다.

23일 유재석, 유연석이 MC로 뭉친 SBS 새 예능 프로그램 '틈만 나면,'이 첫방송 됐다. 첫 번째 게스트로는 배우 이광수가 함께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틈난 나면,' 첫 오프닝은 경복궁에서 이뤄졌다. 유재석은 "황사에 비가 온다"면서 "전체적으로 제작진의 표정도 썩 좋지 않다. 날 좋을 때 오면 경복궁이 기가 막힌데 날씨가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니까 어쩔 수 없다"고 말하며 웃었다.

유재석에 이어 또 다른 MC 유연석이 모습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유연석의 본명인 '안연석'을 외치면서 친분을 드러냈다.

이에 유연석은 "활동명으로 좀 불러줘요. 이러면 이름을 왜 바꿨냐고요. '투유 MC'로 가려고 했는데 안연석으로 부르면 어떡해요"라면서 등장하자마자 유재석과 티격태격했다.

유재석은 "저는 처음에 연석이가 '틈만 나면,' MC를 한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고 했고, 유연석은 "난생처음 MC에 도전하게 됐다. 덥석 물었다"고 MC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유재석은 '틈만 나면,' 프로그램에 대해 "저희가 일과 일 사이, 또는 일상에 있는 틈이 있는 시간에 신청 해주신 분들을 만나러 간다. 현장에서 그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행운을 드리는 프로그램이다. 신청해주신 분의 틈 시간을 제대로 공약하고 빠진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유재석, 유연석 말고 첫 번째 '틈친구' 이광수도 등장했다. 유재석은 "연석이가 꽂아줬다는 말이 있다. 둘이 같은 소속사 아니냐"고 했고, 유연석 역시 "끼워넣기라고 하죠?"라면서 장난을 쳤다.

이광수는 "끼워팔기라는 무슨 소리냐"고 버력했고, 유재석은 "책갈피 같은 친구"라면서 "너는 나오라는 '런닝맨'은 안 나오고 여기를 나오냐"고 구박했다. 이이에 이광수는 "'런닝맨' 얘기를 여기서 왜 하냐"고 또 버럭했다.

유재석과 유연석은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이광수에게 '끼워팔기' '책갈피' 등으로 놀렸고, 이광수는 "MC도 아니도 게스트로 한 번 나오는데 무슨 끼워팔기냐. 나도 찾는데 많다"고 억울해해 큰 웃음을 줬다.

그러다가 갑자기 유재석과 유연석은 "너가 오니까 너무 재밌다. 광수가 와서 든든하다"면서 급하게 포장을 했다.

하지만 이것도 잠시, 유재석은 유연석에게 "둘이 평소에 연락을 자주 하냐"고 물었고, 유연석은 "거의 안한다. 생일, 새해 인사 그 때만 인사를 하는 사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