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한국 축구 전설, 외나무 다리서 조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연속 올림픽 도전 vs 역대급 매직

대한민국 황선홍·인도네시아 신태웅

U-23 아시안컵 8강전 ‘코리안 더비’

韓 황선홍호, 日 꺾고 조 1위 진출

신태용 이끄는 인니와 26일 격돌

3위까지 올림픽行… 4강 진출 필수

황 “인니 상승세… 만만한 팀 아냐”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황선홍 감독은 2022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숙명의 라이벌’ 일본에 0-3으로 완패했다. 당시 ‘축구 천재’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앞세워 정예 멤버를 꾸렸던 한국에 비해 2024 파리 올림픽을 일찍부터 대비한 일본은 두 살 더 어린 선수들로 팀을 구성해 더 굴욕적인 결과였다.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황선홍호가 2년 만에 같은 대회에서 일본을 만나 설욕에 성공했다. 이제 토너먼트에 돌입하는 한국의 8강 상대는 공교롭게도 ‘신태용 매직’의 인도네시아다.

세계일보

황선홍 감독(왼쪽)과 신태용 감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의 두 전설인 황 감독과 신태용 감독이 파리 올림픽 티켓을 위한 길목에서 지략 대결을 펼친다.

한국은 지난 22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일본과 3차전에서 후반 30분 김민우(뒤셀도르프)의 결승 헤더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아랍에미리트(UAE)를 1-0, 2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물리치며 8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던 황선홍호는 이날 한일전까지 승리하면서 조 선두로 8강에 올랐다. 일본(2승1패)은 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한국의 8강 상대는 신 감독이 이끌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인도네시아다. 2020년부터 인도네시아 축구 성인대표팀과 U-23 대표팀 감독을 겸임하고 있는 신 감독은 지난 1월 국제축구연맹(FIFA) 134위에 불과한 인도네시아를 사상 첫 AFC 아시안컵 16강에 진출시키는 새 역사를 쓴 데 이어 인도네시아 사상 첫 U-23 아시안컵 8강행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인도네시아가 이 대회 본선에 오른 것도 이번이 처음인데, 첫 출전에 토너먼트까지 오른 것이다. A조에 속한 인도네시아는 조별리그에서 2승1패를 기록, 카타르(2승1무·승점 7)에 이어 2위로 8강에 선착했다.

세계일보

“인도네시아, 나와” 한국 U-23 대표팀 선수단이 22일 카타르 알라이얀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뒤 태극기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알라이얀=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대회는 올여름 개최하는 2024 파리 올림픽 예선을 겸한다. U-23 아시안컵 3위까지 파리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거머쥐고, 4위는 2023 U-23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4위인 기니와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해야 파리로 갈 수 있다. 즉 4강까지는 가야 올림픽 본선행 가능성이 높아지는 셈이다. 8강에서 만난 한국과 인도네시아 중 패배한 팀은 올림픽에 나설 수 없다. 10연속 올림픽 진출을 노리는 황선홍호도, 68년 만에 인도네시아를 올림픽 무대로 이끌고자 하는 신 감독도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다.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8강전은 한국시간으로 26일 오전 2시30분에 시작한다.

두 지도자 모두 한국 축구의 레전드다. 2002 한·일 월드컵 영웅 황 감독은 현역 은퇴 이후 2003년 코치 생활을 시작했고, 2021년부터 연령별 대표팀을 이끌고 있다. 황 감독은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이 경질되면서 ‘임시 사령탑’으로 지난달 A대표팀 2경기를 맡기도 했다. 선수 시절 성남 일화(현 성남FC)에서만 12년 동안 활약한 신 감독은 2005년부터 지도자의 길을 걸었고,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선 한국 대표팀을 이끌기도 했다.

객관적 전력은 한국이 앞선다. 한국은 인도네시아와 이 연령대 상대 전적에서 5전 전승으로 압도한다. 더구나 황선홍호는 일본전에서 선발 10명을 바꾸는 로테이션을 가동해 체력을 비축했다. 다만 신 감독의 인도네시아는 조직력을 앞세운 짜임새 있는 축구를 자랑한다. 인도네시아는 1차전 개최국 카타르에 0-2로 패했지만, 2차전에서 ‘강호’ 호주를 1-0으로 꺾었고, 3차전에서는 요르단을 4-1로 대파하며 상승세를 탔다.

황 감독은 “이제부터가 진짜 승부다. 인도네시아는 만만한 팀이 아니다. 준비를 잘해서 목표한 것을 이루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