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아일릿, 민희진 한 마디에 ‘뉴진스 아류’ 꼬리표[MK스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아일릿. 사진 I 빌리프랩


하이브, 어도어의 갈등에 데뷔 한 달도 되지 않은 신인 걸그룹 아일릿이 불똥을 맞았다. 하이브가 ‘회사 탈취 시도’를 이유로 어도어 경영진에 대한 감사에 착수하자,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이를 부인하며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가 문제의 본질’이라고 반박에 나섰기 때문이다.

하이브와 어도어의 갈등은 지난 22일 하이브가 민희진 대표와 또 다른 어도어 경영진 A씨 등에 대한 감사를 시작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하이브는 민희진을 포함한 어도어 경영진이 대외비인 계약서 유출을 비롯해 경영권 탈취를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하이브는 어도어 이사진을 상대로 주주총회 소집을 요구했으며 민희진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반면 어도어 민희진 대표 측은 경영권 탈취 시도는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민 대표는 하이브가 자신이 빌리프랩 소속 신인 걸그룹 아일릿이 뉴진스의 콘셉트를 카피한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자 보복성으로 자신을 해임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아일릿을 ‘뉴진스의 아류’라고 표현했다.

민희진 대표가 지난 22일 공식입장에는 “하이브의 레이블 중 하나인 빌리프랩은 올해 3월 여성 5인조 아이돌 그룹 아일릿을 데뷔시켰다. 아일릿의 티저 사진이 발표된 후 ‘뉴진스인 줄 알았다’는 반응이 폭발적으로 온라인을 뒤덮었다. 아일릿은 헤어, 메이크업, 의상, 안무, 사진, 영상, 행사출연 등 연예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뉴진스를 카피하고 있다. 아일릿은 ‘민희진 풍’, ‘민희진 류’, ‘뉴진스의 아류’ 등으로 평가되고 있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의 문화적 성과를 지키기 위한 정당한 항의가 어떻게 어도어의 이익을 해하는 일이 될 수 있다는 것인지, 어떻게 어도어의 경영권을 탈취하는 행위가 될 수 있는 것인지,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어떤 의도가 있다고 보인다”면서 “하이브 및 빌리프랩이 잘못을 직시하고 앞으로는 타인의 문화적 성과를 존중하고 치열한 고민을 거친 창작을 통해 우리나라 음악 산업과 문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스타투데이

뉴진스. 사진l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입장 발표에 대중의 반응은 싸늘했다. 물론 아일릿의 데뷔 앨범 콘셉트 포토가 공개됐을 당시 ‘뉴진스와 겹쳐 보인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던 것은 사실이다. 같은 하이브 산하 레이블 소속 5인조 걸그룹에 이미지, 나이대까지 비슷해 두 팀의 비교는 불가피했다.

하지만 베일을 벗은 아일릿은 귀엽고 엉뚱한 콘셉트로, 힙하고 트렌디한 뉴진스와는 다른 색깔을 지향했다. ‘하이브 막내딸’이라는 수식어를 달고 데뷔한 아일릿 스스로도 “솔직하고 엉뚱한 매력, 천진난만한 모습들을 대중에게 보여주면서 다양한 음악을 즐기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지향점을 설명했다.

이러한 상황 속 민희진 대표의 ‘아류’ 발언은 아일릿을 프레임에 가두는 꼴이 됐다. ‘뉴진스 신드롬’을 이끈 민희진 대표의 입에서 나온 ‘뉴진스의 아류’라는 평가는 아직 데뷔 한 달도 되지 않은 아일릿에게는 치명타임이 분명하다. 앞으로 아일릿은 어떤 콘셉트를 들고 나오든 ‘뉴진스의 아류’가 아님을 스스로 증명해야 되는 현실과 맞닥뜨리게 될 것이다.

지켜보던 대중 역시 민희진 대표의 경솔한 발언을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저게 갈등 원인이었다고 쳐도 아일릿을 언급한 건 정말 잘못이다”, “다른 걸 다 떠나서 아일릿, 뉴진스를 직접 언급한 건 너무 본인 입장만 생각한 거 아닌가”, “가만있다가 민희진에게 언급당한 아일릿이나 뉴진스나 둘 다 무슨 죄냐” 등의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데뷔 한 달 만에 ‘뉴진스 아류’라는 꼬리표를 달게 된 아일릿. 하이브, 어도어의 집안싸움이 전면전에 돌입하며 갈등 봉합이 쉽지 않아 보이는 가운데, 아일릿의 행보 역시 음악팬들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