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황성빈 홈런쇼’에 웃은 롯데, 최하위 탈출…LG는 김범석 만루포로 대역전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 자이언츠의 황성빈이 하루에만 3개의 홈런을 때려내며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황성빈은 21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의 더블헤더 1, 2차전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맹활약했다.

이날 1차전엔 2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황성빈은 1회 첫 타석부터 KT 선발투수 윌리엄 쿠에바스의 직구를 받아쳐 홈런을 기록했다.

3회 말에도 타점을 기록한 황성빈은 5회 말 쿠에바스를 상대로 한 번 우월 솔로 홈런을 터트리며 멀티홈런을 작성했다.

1차전에서 황성빈은 5타수 3안타(2홈런) 3타점 2득점으로 수훈선수급 활약을 펼쳤고 2차전엔 2번 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또 한 번 4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황성빈은 1회 말부터 1타점 좌중간 적시타를 생산한 뒤 5회 말 선발투수 엄상백을 상대로 우월 투런 홈런으로 포효했다. 황성빈의 맹타에 기세가 오른 롯데는 2차전서 7-5 승리를 차지하며 더블헤더를 1승 1무로 마감했다.

2020년 롯데 2차 5라운드 44순위 지명을 받은 황성빈은 2022년 1군 무대에 데뷔해 102경기서 타율 0.294 94안타 1홈런 16타점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엔 74경기서 타율 0.212(170타수 36안타) 8타점에 머물렀다. 통산 홈런 1개에 지난해 장타율 0.265에 그친 황성빈은 이날 반전 드라마를 쓰며 팀을 구해냈다.

3연승을 달린 롯데는 9위(7승 1무 16패)로 한 계단 뛰어오르며 최하위 탈출에 성공했다.

반면 KT는 타선의 꾸준한 득점 지원에도 마운드가 무너져 씁쓸함을 삼켰다. 7승 1무 18패, 승률 0.280으로 롯데에 1게임 차 뒤진 10위에 자리했다.

이투데이

21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KBO 리그 LG 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더블헤더(DH) 1차전. 7회 초 2사 만루 상황 LG 김범석이 만루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문학구장에서는 LG 트윈스가 차세대 거포 김범석의 원맨쇼로 더블헤더를 1승 1무로 마쳤다.

김범석은 1차전에서 6-8로 추격하던 7회 2사 만루에서 노경은의 슬라이더를 힘으로 퍼 올려 우측 담을 살짝 넘어가는 역전 결승 만루 홈런을 쏘아 올렸다. 차세대 유망주로 분류되는 김범석은 올 초 스프링캠프에서 염경엽 감독에게 몸 관리 실패로 호되게 지적받았으나 절치부심하며 진가를 보여줬다.

김범석의 활약으로 ‘디펜딩 챔피언’ LG는 SSG 선발 김광현에게 막혀 2-8로 끌려가다가 10-8로 대역전승을 거뒀다.

같은 날 더블헤더를 치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는 잠실에서 1승씩을 나눠 가졌다.

1차전에서는 1회에만 6점을 뽑아낸 키움이 8-4로 이겼다. 두산은 2차전에서 양석환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2-1로 설욕했다

한편 선두를 달리던 KIA 타이거즈는 NC 다이노스에 일격을 맞아 15-4로 대패했다. 이날 NC는 16안타 15득점을 묶어 스윕패를 면했다. 2위 NC는 선두 KIA와의 승차를 2경기로 유지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한화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두며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부상에서 돌아온 유격수 이재현의 2점 홈런과 임창민·김재윤·오승환으로 이어지는 불펜이 점수를 허용하지 않으며 승리했다.

[이투데이/한종욱 기자 (onebell@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