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中 또 황당 교체' 2m 백업 GK, 공격수 투입…이번에도 셀프 망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거친 플레이.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또 장신 골키퍼 유 진용을 공격수로 투입하는 황당한 전술을 시도했지만 무용지물이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9일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 리그 B조 2차전에서 중국을 2대0으로 완파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이영준(김천 상무)이 전후반 각각 한 골씩 터뜨려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한국은 아랍에미리트(UAE)와 1차전에 이어 조별 리그 2연승을 달렸다. 일본과 UAE전 결과에 따라 조 2위까지 오를 수 있는 8강행을 조기에 확정할 수 있는 상태다.

일본이 UAE전에서 승리하면 나란히 승점 6으로 8강에 진출한다. 하지만 최종 3차전 맞대결에서 순위를 결정해야 한다. 한국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일본과 격돌한다.

B조 2위로 8강에 진출하면 A조 1위를 확정한 카타르와 만난다. B조 1위로 올라가면 A조 2위와 맞붙는다.

이날 맞붙은 중국의 최대 관심사는 유 진용의 출전 여부였다. 골키퍼임에도 공격수로 일본과 1차전에 출전했기 때문.

신장 2m의 백업 골키퍼 유 진용은 일본전에서 0대1로 뒤진 후반 43분 공격수로 투입돼 모두를 놀라게 했다. 큰 키를 활용한 포스트 플레이를 시도하겠다는 의도였지만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중국 언론에서도 못마땅하게 여긴 기용이었다. 당시 중국 매체 '소후'는 "청 야오동 감독은 일본전에서 2m 골키퍼 유 진용을 투입했다"면서 "야오동 감독은 정말 '전술의 천재'다. 이 교체는 온라인에서 열띤 토론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매체가 언급한 '전술의 천재'는 비꼬는 표현이었다.

하지만 야오둥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도 어김없이 유 진용을 공격수로 기용했다. 0대2로 뒤진 후반 37분 공격수 타오 창룽 대신 유 진용을 투입했다.

하지만 유 진용은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고, 야오둥 감독의 교체는 이번에도 실패로 돌아갔다. 오히려 망신만 사며 씁쓸한 패배를 안았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