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앤디♥’ 이은주, 도 넘은 악플·살해 협박 메시지 공개 “무시했지만...조치 취할 것”(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화 앤디의 아내인 이은주가 누리꾼들에게 받은 악플을 공개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은주는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이런 메시지들을 받고 신고를 다짐했었지만, 제가 신화창조 팬들을 공격하는 것으로 오해를 받는 것이 두려웠고, 무엇보다도 남편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이 될 것 같아 끝내 신고하지 못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배우 서윤아 님께도 ‘같은 분’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들을 하고 있는 것 같아 상습적 언행을 막기 위해 이제라도 용기 내 올린다”라며 “다른 아이디도 같은 분으로 추정되어 받은 메시지 중 일부를 공개한다”라고 알렸다.

매일경제

신화 앤디의 아내인 이은주가 누리꾼들에게 받은 악플을 공개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이은주 SNS


더불어 “팬분들이 있어 지금의 제 남편이 있다는 사실 잘 알고 있다. 아내로서 감히 저도,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며 살고 있다”라며 “저의 이 글이 소중한 팬분들을 공격하는 것이 아닌, 악의적인 말을 쏟아낸 특정인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은주는 “무플보단 악플이라고 좋게도 생각해보려고 노력했고, 아예 메시지창을 안 보려고도 해봤다. 말 같지 않은 말 한 귀로 듣고 흘려버리면 그만이라고 거듭 되새겨도 봤지만, 막상 심한 말들을 보고 나면 그럴 때마다 마음이 무너졌다”라며 “앞으로는 익명성이 보장된다는 이유로 막무가내로 배설하지 않으셨으면 한다. 이제 저는 나쁜 말들에 크게 영향받지 않을 만큼

많이 단단해졌지만, 이런 상황을 또 마주하고 싶지는 않다. 그저 참고 무시하는 것만이 저와 제 가족을 지키는 것이라고도 더이상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그동안 모아둔 자료들 취합하여 이제는 정말 조치를 취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매일경제

공개한 DM에는 인격 모독은 물론, 입에 담기도 힘든 각종 욕설이 담겨 충격을 안긴다. 사진=이은주 SNS


이와 함께 공개한 DM에는 인격 모독은 물론, 입에 담기도 힘든 각종 욕설이 담겨 충격을 안긴다.

한편 앤디와 이은주 전 제주 MBC 아나운서는 지난 2022년 6월 서울 모처에서 가족, 친지, 지인들을 초대해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렸다.

▶이은주 글 전문.
나쁜 글을 보시게 해 죄송합니다.

이런 메시지들을 받고 신고를 다짐했었지만, 제가 신화창조 팬들을 공격하는 것으로 오해를 받는 것이 두려웠고, 무엇보다도 남편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이 될 것 같아 끝내 신고하지 못했었습니다.

하지만 배우 서윤아 님께도 ‘같은 분’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들을 하고 있는 것 같아 상습적 언행을 막기 위해 이제라도 용기 내 올립니다.

다른 아이디도 같은 분으로 추정되어 받은 메시지 중 일부를 공개합니다.

팬분들이 있어 지금의 제 남편이 있다는 사실 잘 알고 있습니다. 아내로서 감히 저도,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며 살고 있습니다.

저의 이 글이 소중한 팬분들을 공격하는 것이 아닌, 악의적인 말을 쏟아낸 특정인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무플보단 악플이라고 좋게도 생각해보려고 노력했고, 아예 메시지창을 안 보려고도 해봤습니다. 말 같지 않은 말 한 귀로 듣고 흘려버리면 그만이라고 거듭 되새겨도 봤지만, 막상 심한 말들을 보고 나면 그럴 때마다 마음이 무너졌습니다. 앞으로는 익명성이 보장된다는 이유로 막무가내로 배설하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이제 저는 나쁜 말들에 크게 영향받지 않을 만큼 많이 단단해졌지만, 이런 상황을 또 마주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저 참고 무시하는 것만이 저와 제 가족을 지키는 것이라고도 더이상 생각하지 않습니다. 웬만한 정도라면 감내하겠지만 이 글을 보시고도 도가 지나친 언행을 계속 하신다면, 그동안 모아둔 자료들 취합하여 이제는 정말 조치를 취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불편한 글을 보시게 해 송구스럽고,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이 글은 조만간 삭제하도록 하겠습니다.

[김승혜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