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린가드 결국 수술대에…무릎 수술로 복귀까지 최장 4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제시 린가드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시 린가드가 결국 수술대에 올랐다.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의 린가드는 14일 자신의 SNS에 환자복을 입고 병실에 누워있는 사진을 올리며 “(무릎) 반월판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모든 메시지가 다 고맙다”라고 적었다.

이어 “모든 일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는 것”이라며 “더 강해져서 돌아오겠다”라고 덧붙였다.

잉글랜드 국가대표팀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등 PL에서 활약한 린가드는 올 시즌 K리그에 입성해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하지만 K리그 3경기에 출전해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고, 최근에는 무릎 부상 여파로 4경기 연속 명단에서 빠졌다.

김기동 서울 감독은 지난달 31일 강원FC와 4라운드 원정 경기에 앞서 취재진에 “(무릎에) 물이 차는 증세가 있다. 본인은 별 게 아니라고 한다”라고 설명했으나, 린가드는 완치를 위해 결국 수술까지 받았다. 구단에 따르면 그라운드 복귀까지는 3∼4주가량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서울은 린가드가 빠진 4경기에서 1승 2무 1패를 기록했다.

[이투데이/기정아 기자 (kk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