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데드풀'이 구단주인 축구팀 렉섬, 英 4부 참가 1년만에 3부 승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렉섬 경기를 관전하는 공동 구단주 라이언 레이놀즈(왼쪽 둘째).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퍼히어로 영화 '데드풀'의 주인공 데드풀을 연기한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캐나다)가 소유한 축구팀 렉섬이 잉글랜드 풋볼리그1(3부리그)로 승격했다.

렉섬은 13일(현지시간) 웨일스 렉섬의 레이스코스 그라운드에서 열린 2023~24시즌 풋볼리그2(4부) 44라운드 홈경기에서 포리스트 그린을 6-0로 꺾었다. 렉섬은 승점 82를 쌓아 최소 리그 3위를 확보한 렉섬은 3부 승격을 확정했다. 풋볼리그2에서는 1∼3위가 3부로 승격한다.

렉섬은 최근 들어 매년 상위 리그로 올라서는 '고속 승격' 중이다. 지난해 4월 내셔널리그(5부) 우승을 달성해 4부 승격을 확정한 렉섬은 1년 만에 3부로 승격하는 기쁨을 맛봤다. 렉섬이 3부 무대를 밟는 건 2004~05년 이후 무려 20년 만이다.

렉섬은 1864년 창단해 무려 16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웨일스 전통의 축구팀이다. 웨일스에서 가장 오래된 팀 렉섬을 2020년 11월 레이놀즈가 동료 배우 롭 매컬헤니와 함께 250만달러(약 35억원)에 인수했다. 200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잉글랜드 3부에서 경쟁하던 렉섬은 재정난을 겪으며 2008년 4부에서 5부로 강등됐다.

레이놀즈는 SNS에 렉섬의 승격 소식을 전하며 "몇 년 전, 웨일스 북부에서 열리는 축구 경기 때문에 기쁨의 눈물을 흘리게 될 거라고 내게 말한 사람이 롭 매컬헤니"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렉섬과 공동 구단주이자 내 '공범'인 메컬헤니에게 축하를 전한다"며 "렉섬은 그야말로 마법과 같다"고 기뻐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