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금지약물 몰랐다” 위증한 송승준·김사율 2심 징역 6개·집행유예 1년 유죄 판결…‘롯데 팬心’ 상처 어쩌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 롯데 자이언츠 투수 송승준, 김사율 등 전직 프로야구 선수 2명이 법정에서 거짓말을 한 혐의로 기소돼 2심에서도 유죄를 받았다. 한때 롯데를 대표했던 투수들이기에 팬들이 받을 상처도 클 수밖에 없는 분위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산지법 형사항소3-2부(부장판사 이소연)는 4월 12일 위증 혐의로 기소된 송씨 등 2명에 대해 1심과 같은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2021년 7월 12일 자신들에게 금지약물을 판매한 혐의(약사법 위반)로 재판받던 A씨와 B씨의 법정 증인으로 출석해 “(구입 당시 약물이) 성장호르몬인지 몰랐고, 줄기세포 영양제라고 말해줬다”고 허위 증언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매일경제

사진=김영구 기자


매일경제

사진=김영구 기자


전직 프로야구 선수였던 A씨와 헬스트레이너인 B씨는 공모해 2017년 3월께 송씨 등에게 1,600만원을 받고 의약품인 성장호르몬 주사제를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다.

약사법에서는 의약품 매수자를 처벌하는 규정이 없어 당시 송씨 등은 기소되지 않았다.

송씨 등에게 약물을 판매한 A씨는 법정 증인으로 출석해 “B씨로부터 성장호르몬이라고 들었고, 맞은 지 8시간 내지 12시간이 지나면 소변으로 검출되지 않아 도핑에서 안전하다고 듣고 송씨에게도 같은 내용으로 설명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또 “송씨와 김씨가 ‘진짜 괜찮은 거냐, 도핑에 나오지 않느냐’고 물었다”고 진술했다.

2심 재판부는 1심과 동일한 형량을 선고하며 “위증죄는 사법절차에서 사회적 비용을 증가시키는 중대한 범죄이고 피고인들은 범행을 부인해 엄벌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허위 증언이 약사법 위반 사건 재판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고 초범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한편, 송승준은 1999년 미국 메이저리그로 진출했다가 2007년 해외파 특별 드래프트를 통해 롯데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입성했다. 2007시즌부터 2021시즌까지 현역 시절 롯데 유니폼만 입고 뛴 송승준은 KBO리그 개인 통산 338경기에 등판해 109승 85패 평균자책 4.48 1,238탈삼진을 기록했다.

김사율은 1999년 프로 데뷔 뒤 2014시즌까지 롯데 유니폼만 입다가 KT WIZ로 FA 이적해 2018시즌까지 현역 생활을 이어갔다. 김사율은 KBO리그 개인 통산 500경기에 등판해 26승 48패 65세이브 23홀드 평균자책 5.11 562탈삼진을 기록했다.

김근한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