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유현철♥' 김슬기, 아이들 다툼 중재…"예의 안 지키면 못 견뎌" 단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의 사랑꾼' 4일 방송

뉴스1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유현철과 재혼을 결심한 김슬기가 두 아이의 다툼을 중재했다.

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나는 솔로' 10기 옥순 김슬기, '돌싱글즈' 출연자 유현철이 재혼을 위해 아이들과 같이 살아보는 연습에 나섰다.

하지만 그 과정은 험난했다. 특히 유현철 딸 가인이와 김슬기 아들 채록이가 종종 신경전을 벌이면서 긴장감을 유발했다.

두 아이는 블록 놀이를 하던 중 자기주장을 펼치다 말다툼했다. 가인이가 채록이를 향해 블록을 툭 던지는 모습에 김슬기가 깜짝 놀랐다. 그는 "얘기할 게 있다. 솔직히 기분 상해서 예쁘게 안 줬지? 채록이도 기분 상해"라고 말하며 다툼을 중재했다.

이후 집안이 조용해졌다. 그러다 또 채록이가 자신을 놀리는 거냐며 가인이에게 웃지 말라고 했다. 결국 김슬기가 하소연했다. "채록이는 매번 기분 나빠하면 어떡해, 엄마 너무 힘들어, 계속 그렇게 예민하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라고 털어놨다.

아이들의 싸움이 생길 때마다 김슬기가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애들이 자기만 생각하고 예의 안 지킬 때가 있다. 저는 못 견딘다. 딱 얘기해준다. 나쁜 애라는 게 아니라 지금은 배우는 과정이니까 제가 화난 것보다는 알려주는 거다. 달래는 것보다 짧고 명확하게 얘기해 줘야 훈육이 된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