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이슈 프로축구 K리그

‘린가드 데뷔+K2의 수원삼성’ 기지개 켠 K리그, 관중 신기록과 함께 개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리그, 개막과 함께 관중몰이 신호탄

울산·전북·광주 구단 홈 개막전 관중 신기록

수원삼성, K리그2 단일 경기 최다 관중 기록

K리그1, 역대 K리그1 개막 라운드 최다 관중 3위

이데일리

울산과 포항의 2024시즌 K리그1 공식 개막전 모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2024시즌 K리그가 관중 신기록을 쏟아내며 개막했다.

하나은행 K리그 2024는 지난 1일 울산현대와 포항스틸러스의 K리그1 공식 개막전으로 출발을 알렸다. 3일까지 K리그1 6경기, K리그2 6경기가 열린 가운데 올 시즌도 관중몰이를 예고했다.

K리그는 출범 40주년을 맞았던 2023시즌 300만 관중 시대를 열었다. K리그1에서 244만 7,147명, K리그2에서 56만 4,362명의 관중을 불러 모으며 총 301만 1,509명의 관중 기록을 썼다. 2018년 유료 관중을 집계한 이후 처음으로 단일 시즌 300만 관중이라는 이정표를 세웠다.

올 시즌을 앞두곤 더 많은 흥행 요소가 생겼다. 3연패에 도전하는 디펜딩 챔피언 울산HD를 비롯해 왕좌 탈환을 노리는 전북현대, 어엿한 강팀으로 도약한 광주FC, 아시아 무대를 노리는 대전하나시티즌의 비상에도 관심이 쏠렸다.

여기에 명가 FC서울이 방점을 찍었다. K리그1 최고 명장으로 꼽히는 김기동 감독을 영입한 데 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의 제시 린가드를 영입하며 판도를 뒤흔들었다.

예상대로 개막 라운드부터 많은 팬이 경기장을 찾았다. 울산과 포항의 공식 개막전이 열린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는 2만 8,683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울산은 2018년 유료 관중 집계 이후 구단 홈 개막전 최다 관중 기록을 새롭게 썼다. 종전 기록은 지난 시즌 개막전에서 기록한 2만 8,039명이었다.

1일 전북현대와 대전하나시티즌이 만난 전주월드컵경기장에도 2만 4,758명의 관중이 K리그 개막을 반겼다. 전북 역시 유료 관중 집계 이후 홈 개막전 최다 관중 기록을 세웠다. 이전 기록은 2019년 대구FC전에서 기록한 2만 637명이었다.

이데일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의 제시 린가드(FC서울)는 K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광주FC와 FC서울의 맞대결에선 7,805명이 입장하며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이 역시 광주의 홈 개막전 최다 관중 기록이다. 지난 시즌 3위를 기록한 광주의 성적과 린가드 효과가 겹치며 입장권 개시 2분 30초 만에 매진되는 기염을 토했다.

3일에도 뜨거운 열기는 계속됐다. 대구FC와 김천상무가 마주한 대구DGB파크 역시 1만 2,133석이 매진됐다. 이외에도 인천유나이티드-수원FC의 경기에 1만 5,060명, 강원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 6,021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K리그1 6경기에서 총 9만 4,460명의 관중이 입장하며 역대 K리그1 개막 라운드 최다 관중 3위 기록을 썼다. 1위는 지난 시즌에 기록한 10만 1,632명이다.

이데일리

수원삼성은 K리그2 단일 경기 최다 관중 기록을 새롭게 썼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리그 최고 팬덤 중 하나를 자랑하는 수원삼성은 K리그2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 시즌 최하위에 머무르며 강등된 수원삼성은 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충남아산을 상대로 개막전을 치렀다. 수원삼성의 창단 후 첫 2부리그 경기에는 1만 4,196명의 관중이 자리했다. 유료 관중 도입 후 K리그2 단일 경기 최다 관중으로 지난 시즌 부산아이파크-부천FC(1만 3,340명)의 기록을 뛰어넘었다.

<역대 K리그1 개막 라운드 최다 관중 TOP5>

1위 2023시즌 10만 1,632명

2위 2017시즌 9만 8,353명

3위 2024시즌 9만 4,460명

4위 2015시즌 8만 3,871명

5위 2016시즌 8만 3,192명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