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송훈 "3주마다 韓-美 오가며 양육…사고로 죽었으면 좋겠다 생각한 적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셰프 송훈이 3주 간격으로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아이들을 양육하는 고충을 털어놨다.

27일 공개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선공개 영상에는 결혼 17년 차에 13세, 10세 두 아들을 슬하에 두고 있는 송훈 셰프가 등장해 고민을 털어놨다.

송훈은 "상황 자체가 힘들 때가 있다. 이중생활이지 않나. 자녀들이 미국에 있어서 3주 미국에 있고 3주 한국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3주 동안 미국에서 아이들 공부를 가르친다. 가서 아침, 점심, 저녁을 제가 다 해준다. 3주 가족과 시간을 보내고 한국 와서 방송 스케줄이나 매장 관리한다"고 말했다.

이에 출연자들은 "너무 힘들겠다"며 안타까워했다. 송훈은 "시간 낭비일 수도 있는데 가족과 일을 소홀히 할 수 없다. 이게 맞나? 뭐 하는 거지? 싶고 약간의 괴리가 있다. 샌드위치 사이에 끼인 찌그러진 계란처럼 돼 가고 있는 느낌이다"라고 털어놨다.

오은영 박사는 "이렇게 생활한 지 얼마나 됐냐"고 물었다. 송훈은 "반년 넘었다. (아이들이) 미국으로 간 지 2년 가까이 됐다"고 말했다.

뉴스1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바쁘게 아빠로서 역할만 해오다가 애들이랑 놀아주는 것도 거의 없었고 아내와 식사를 같이 한번 해본 적이 없다. 아침에 나가서 새벽에 들어오는 게 제 일상이었다. 아이들을 볼 수 있는 시간조차 없었다"며 메뚜기 생활을 하는 이유를 전했다.

이에 정형돈은 "몸이 못 버틸 거 같다. 나이도 적은 나이가 아니다. 예전과 다르게 건강에 신경 써야 할 나이인데 몸이 버티질 못할 거 같다"며 걱정을 드러냈다.

송훈은 "지금도 약간 비몽사몽이다. 귀국한 지 일주일 됐다. 시차 적응이 고통스럽다. 가서 3~4일 동안 잠만 자고 또 와서 3~4일 동안 적응하면 신체 밸런스가 깨진다. 오장육부의 밸런스가 깨지는 게 나중에 건강에 문제가 될 거 같다. 위장장애가 많이 생기더라"라고 고충을 전했다.

송훈은 "다 정리하고 미국 가서 우버 기사를 할까? 진지하게 고민했었다"고 털어놨다. 쉬지 않고 달리는 삶이 버거워 죽음까지 생각했다고 전하며 "죽고 싶다. 차라리 비행기 사고가 나서 죽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ro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