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안현모 "바람피우는 男 용서하면 안돼"…내연녀 청산가리 살인사건 '말잇못'('스모킹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이지혜 안현모가 '내연녀 창산가리 살인사건'의 전말에 분노한다.

28일 방송하는 KBS2 '스모킹건'은 가정을 지키려다 억울하게 숨진 한 주부의 사연, ‘내연녀 청산가리 살인사건’의 전말을 파헤친다.

2015년 1월 22일, 새벽 5시 11분경, 한 남자가 아내를 업고 응급실로 뛰어왔다 40여 분간 심폐 소생술을 했지만 결국 사망하고 만 아내 최 씨. 시신은 아무 이상이 없는 것처럼 보였지만 담당 검시관의 예리한 분석으로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다.

결국 부검이 이어졌고,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아내 최 씨의 사망 원인이 뜻밖에도 ‘청산가리 중독’이었던 것. 수상한 건 그뿐이 아니었다, 남편은 쓰러진 아내를 발견하고도 119를 부르지 않았을 뿐더러 지인을 불러 병원에 데리고 갔다. 수사 결과 그 지인이 남편의 내연녀 김 씨라는 사실이 새롭게 드러나기도 했다.

아내 최 씨는 둘의 관계를 정리시키기 위해 내연녀에게 심지어 3억 5000만 원을 건넸지만, 남편은 이를 알고도 끝까지 내연녀와의 만남을 이어갔다.

이지혜는 “돈까지 건넨 사실을 알고도 내연녀와의 관계를 정리하지 않은 남편이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제일 나쁜 사람은 남편”이라고 분노하고 안현모는 “(피해자가) 차라리 빨리 이혼했더라면...”이라며 “남편이 빨리 둘 중 한 명을 선택했어야 하는데 (바람피우는 남자는) 용서해주면 안된다”며 안타까움을 금치 못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녹화 날 스튜디오에서는 뻔뻔했던 내연녀 김 씨의 태도에 출연자들의 질타가 이어진다. 헤어지겠다던 약속을 어기고 남편과의 관계를 이어가더니, 급기야 아내 최 씨를 청산가리로 살해하려는 계획까지 세우고 실행에 옮겼던 내연녀 김 씨는 차고 넘치는 살해 정황에도 내연녀는 끝까지 범행을 부인했다.

이지혜는 “거짓으로 속이고 아내 최 씨를 살해한 내연녀는 천벌을 받을 사람”이라며 격분하고, 안현모는 “차라리 빨리 이혼을 했다면 피해자 아내 최 씨가 억울하게 죽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어린 딸을 위해 마지막 순간까지 가정을 지키려던 아내 최 씨의 안타까운 죽음 '내연녀 청산가리 살인사건'의 전말은 28일 오후 10시15분 '스모킹건'에서 공개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