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회장님네’ 김수미, 故정애란 딸 예수정에 반가움... “눈매가 딱 엄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회장님네 사람들’. 사진 l tvN STORY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예수정이 ‘회장님네’를 찾아왔다.

26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이하 ‘회장님네’)에서는 김회장 어머니 역을 맡은 故 정애란 배우의 친딸이자, 여배우 최초 4편의 천만 영화 출연이라는 기록을 가진 배우 예수정의 방문이 그려졌다.

이날 양촌리 식구들은 정월대보름을 위한 장보기에 돌입했다. 그러던 중 故정애란의 둘째 딸 배우 예수정이 말을 걸었다. 김수미는 “오늘은 왜 깜짝 안 속이냐”며 반가움을 드러내기도.

예수정은 “40년 전부터 얘기만 듣다고 선배님 지금 처음 뵙니다”고 인사했다. 김수미는 “드라마 잘 봤다. 어쩜 이렇게 얼마를 닮았냐. 눈매가 딱 엄마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STORY 예능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은 대한민국 대표 농촌 회장, 김회장네 사람들이 다시 뭉쳤다! 20년 전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만들었던 1세대 국민 배우들의 맛깔 나는 전원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