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아침마당' 박용호 아나운서 "子 박태원, 끼 타고 났지만 노력 안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박용호 아나운서가 아들 박태원 아나운서의 장단점을 꼽았다.

2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명불허전'에서는 'KBS가 맺어준 특별한 인연' 특집을 진행했다.

조이뉴스24

박태원 아나운서와 박용호 아나운서가 '아침마당'에 출연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아버지 박용호 아나운서와 함께 출연한 박태원 아나운서는 "2대에 걸쳐서 봉급을 받고 있다.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박태원 아나운서는 "제가 아나운서를 20년 동안 하고 있는데 박용호 아나운서는 아는데 박태원은 모른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박용호 아나운서는 "아직은 제가 인기가 있다. 점점 나아지겠지만 밖에서 알아보는 건 저다"라며 "최근에 행사장에 같이 갔는데 '훤칠한 애'라며 쳐다보더라"라고 말했다.

또 그는 "아들 자랑 해달라"라는 요청에 "끼는 타고 났다. 저는 아니다. 순발력과 재치가 있어야 한다"라고 하면서도 "그런데 노력은 안 한다. 죽기 살기로 해야 한다. 요즘 KBS만 있는 게 아니라 채널이 많지 않나. 혼신의 노력을 해서 모든 걸 바쳐야 하는데 그게 부족하다. 오늘 아침에도 늦게 일어났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