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이슈 연예계 방송 조작 의혹

'조작 논란' 장사의 신 은현장, 방송가 손절…'국참재' 통편집 굴욕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장사의 신'으로 알려진 은현장이 방송가에서 손절당했다.

22일 첫 방송된 SBS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판사들의 S.O.S-국민 참견 재판' 1회에는 은현장이 스페셜 배심원으로 출연했다. 그러나 그의 단독샷은 방송에 실리지 않았다.

이는 최근 터진 논란 때문. 은현장은 3000만 원에 치킨 브랜드를 창업해 이를 프랜차이즈화 시켰으며, 이후 해당 브랜드를 200억 원에 매각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자신을 '500억 원대 자산가'라 소개하기도 했다. 이후 자영업자에게 솔루션을 해주는 콘텐츠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이 매각 대금과 실제 매각액에 차이가 있다며 '허위'가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은현장은 200억 매각 대금을 한번에 받은 게 아니라며 자료를 공개했고, 주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서도 단호하게 선을 긋는 모습이었다.

이후 128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활동을 중단한 그는 "네이버 카페 운영에 대해 사죄드릴 것이 있다"면서 과거의 일을 고백했다. 본인이 운영하는 카페의 글 조회수와 댓글을 조작했다는 것. 그는 "공인받은 전문가 플랫폼에서 만드는 프로그램이라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 생각하고 사용했다. 하지만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걸 알고 중지했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처럼 은현장은 여러 의혹과 더불어 조회수, 댓글 조작 논란의 주인공이 되면서 통편집 굴욕을 맛봤다.

해당 방송에서 은현장의 모습은 확인이 불가능한 정도다. 초반 등장 당시 함께 출연한 게스트인 댄서 하리무는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자기소개까지했으나 은현장은 '자영업자 대표'라는 자막과 함께 풀샷으로 인사를 하는 모습으로만 등장했다. '은현장'의 이름조차 소개되지 않았다. 단체샷에만 잠깐 모습을 비출 뿐이었다.

한편 '국민 참견 재판'은 답답하기만 했던 뉴스 속 그 사건을 국민대표 배심원들이 되짚어보고 속 시원한 논쟁을 통해 현재의 국민 법 감정에 맞춰 새롭게 판결해 보는 사이다 참견 프로그램이다. 서장훈, 한혜진, 이상윤, 타일러가 배심원으로 출연한다.

사진 = 은현장, SBS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