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KOVO, 페퍼저축은행 인권침해 의혹 관련 상벌위 재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좀 더 명확한 사실 관계가 필요하다.

한국배구연맹(KOVO)이 여자 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의 인권침해 의혹에 대해 조금 더 면밀히 살펴보기로 했다. 27일 오전 9시 상벌위원회를 다시 개최키로 했다.

KOVO는 23일 연맹 회의실에서 페퍼저축은행 A 선수의 인권침해 행위에 대한 상벌위원회를 개최했다. 상벌위원회에서는 A선수와 피해를 주장하는 선수들에게 소명 기회를 부여했다. A 선수와 일부 피해자 선수가 직접 참석해 소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상벌위원회는 선수들이 제출한 자료 및 소명을 통해 사안을 면밀히 검토했다. 다만, 조금 더 신중한 사실 관계를 따져보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페퍼저축은행 베테랑 A가 후배들을 지속적으로 괴롭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B, C를 괴롭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