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고개 숙인 이, 감싸안은 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탁구 게이트’ 봉합 국면

경향신문

사이좋게 어깨동무 손흥민(왼쪽)과 이강인이 ‘탁구 게이트’ 갈등을 스스로 해결했다. 사진은 영국 런던에서 화해한 뒤 어깨동무를 하고 있는 손흥민과 이강인.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인, 런던 찾아가 ‘사죄’
손흥민 “이, 진심으로 반성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를”
기성용도 댓글로 “최고다”3
월 A매치 정상 소집 가능성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과 함께 한국 축구계를 강타한 ‘탁구 게이트’는 한국 축구에 큰 상처를 남겼다. 대표팀의 정신적 지주인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골든 보이’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사이에서 벌어진 내분은 여러 논란을 일으킨 끝에 경질된 클린스만 감독이 아시안컵에서 성적을 내지 못한 ‘핑곗거리’가 됐다.

자칫 장기화될 것 같던 갈등이 선수들 스스로가 만들어낸 화해로 전환점을 맞았다.

동생이 먼저 고개를 숙였다. 이강인은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과문을 공개했다. 이강인은 영국의 손흥민을 찾아가 직접 고개를 숙여 사과를 했다. 이강인은 “그날 식사자리에서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 지금 돌이켜 생각해 봐도 절대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었다”며 “(손)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긴 대화를 통해 팀의 주장으로서 짊어진 무게를 이해하고 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런던으로 찾아간 저를 흔쾌히 반겨주시고 응해주신 흥민이 형께 이 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대표팀의 다른 선배님들, 동료들에게도 한 분 한 분 연락을 드려서 사과를 드렸다. 앞으로 축구선수로서 또 한 사람으로서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헌신하는 이강인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동생의 진심 어린 사과에 형도 감싸안으며 화답했다. 손흥민은 이강인의 사과문 게재 몇 시간 후 자신의 SNS에 이강인을 용서해달라는 당부의 글을 올렸다. 손흥민은 “(이)강인이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저를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며 “강인이가 이런 잘못된 행동을 다시는 하지 않도록, 저희 모든 선수들이 대표팀 선배로서 또 주장으로서 강인이가 보다 더 좋은 사람,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특별히 보살펴 주겠다. 그 일 이후 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냈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 달라. 대표팀 주장으로 꼭!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축구대표팀의 옛 캡틴인 기성용(서울)은 “최고다”라는 댓글을 남기면서 후배들을 응원했다.

아시안컵 대회가 끝난 뒤 외신을 통해 폭로된 이 사건의 파장이 점차 커지면서 두 선수 모두에게 적잖은 상처를 남겼다. 특히 이강인이 사회적으로 매장에 가까운 질타를 받았는데, 선배의 너그러운 용서로 위기를 넘기게 됐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지난 16일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하는 자리에서 언급했던 두 선수의 3월 소집 배제 가능성은 낮아졌다. 손흥민과 이강인 간의 내분을 인정한 후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던 대한축구협회도 차기 감독 선임 작업에만 신경을 쓸 수 있게 됐다. 협회의 한 고위 관계자는 “새로운 대표팀 감독이 누가 될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전제 아래 “선수들 사이의 문제가 해결됐으니 3월 소집에 부르지 않겠느냐. 이제 문제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협회는 같은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는 대책 마련에도 힘을 쓰겠다는 입장이다. 과거보다 태극마크의 무게가 가벼워진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대표팀에서 뛰는 선수들의 철학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돕겠다는 구상을 전했다.

윤은용·황민국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