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케인한테 전화할까요?" 손흥민, 조크까지 완벽...최고 파트너 샤라웃한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PL) 최강 듀오였던 해리 케인을 언급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11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PL 16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4-1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9승 3무 4패(승점 30)로 리그 5위에 위치하게 됐다. 반면 뉴캐슬은 8승 2무 6패(승점 26)로 리그 7위에 머무르게 됐다.

기분 좋은 대승이었다. 이날 좌측 윙포워드로 기용된 손흥민의 활약이 주요했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히샬리송을 최전방에 배치하고 손흥민을 윙어로 출격시켰다. 변칙적인 변화는 큰 효과를 봤다. 손흥민이 빠른 발로 계속해서 측면을 허물었고, 결국 2도움을 올렸다.

키어런 트리피어가 손흥민을 제어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전반 26분 좌측면에서 트리피어를 스텝 오버로 제압한 뒤 땅볼 크로스를 보냈다. 이를 문전에서 데스티니 우도지가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다시 한번 트리피어를 제압했다. 전반 37분 이번에도 손흥민이 트리피어와의 일대일 맞대결을 펼쳤다. 손흥민은 이번엔 스텝오버 이후 트리피어의 무게 중심이 무너지자 한 발 더 돌파했고, 트리피어는 이를 저지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비교적 여유로운 상태에서 땅볼 크로스를 보냈고, 히샬리송이 문전에서 가볍게 차 넣으며 추가 득점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리그 4호 도움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좌측면에서 시작한 손흥민은 최전방도 소화했다. 후반 28분 히샬리송이 교체 아웃되면서 손흥민은 최전방으로 이동했다. 최전방에서도 위협적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38분 직접 페널티킥(PK)을 얻어냈다. 손흥민은 자신이 얻어낸 PK를 마무리하며 팀의 4번째 득점을 터트렸다.

케인 이후 첫 PK 득점자다. 영국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PK는 2021년 8월 이후 해리 케인 이외에 다른 토트넘 선수가 PK 키커로 나선 첫 선수다. 올 시즌 토트넘은 PK를 얻은 적이 없기 때문에 팬들은 누가 찰지 궁금해 했다. 새로운 클럽의 주장 손흥민이 나서서 편안하게 득점했다"라고 설명했다.

질문도 나왔다. '스카이 스포츠' 사회자는 '케인을 다시 영입해야 할지, 아니면 PK 임무를 계속 맡을지' 농담을 던졌다. 손흥민은 조크로 이를 받아쳤다. 그는 "케인에게 다시 전화할까요?"라면서 "나는 케인이 있을 때에도 항상 연습했다. 케인에게 많이 배웠다. PK로 더 많은 골을 넣기를 바란다. 더 많은 PK를 받았으면 좋겠다"라며 자신감 있는 답변을 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