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원하던 경기는 아니었지만…” 김호철 사전에 만족은 없다, 다음 목표는 중앙 살리기 [MK화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하던 경기는 아니었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IBK기업은행은 6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4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GS칼텍스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6-24, 24-26, 25-21, 25-20)로 승리했다.

지난 2일 정관장전 승리에 이어 연승에 성공한 IBK기업은행은 승점 19점(7승 7패)을 기록, 정관장(승점 17점 5승 8패)을 내리고 4위로 올라섰다.

매일경제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리트니 아베크롬비(등록명 아베크롬비)가 양 팀 최다 42점 공격 성공률 52.63%로 맹활약했고, 표승주도 16점으로 활약했다. 최정민은 이날 블로킹 6개 포함 9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경기 후 김호철 감독은 “오늘 폰푼이 고집을 부렸다. 아베크롬비 쪽으로 많이 쏠리는 것 같았다. 그러다 보니 아웃사이드 히터 라인과 리듬이 맞지 않았다. 원하던 경기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이겼으니까 괜찮다”라고 총평했다.

주전 세터 폰푼 게드파르드(등록명 폰푼)에 대해 말을 이어갔다.

김 감독은 “폰푼은 제일 못하는 게 서브다. 답답하다. ‘짧게 때려라. 누구에게 때려라’라고 이야기를 계속하는데 그게 잘 안된다. 너무나 평범하다. 그래서 (김)하경이를 투입하기도 하는데, 지금 연습을 많이 하고 있고 좋아졌다. 자기가 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기에 더 좋아질 거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아베크롬비-표승주-황민경으로 이어지는 공격 삼각편대의 공격 점유율이 80%를 넘겼다. 최정민과 김현정, 임혜림으로 이어지는 이날 합쳐 총 13번의 공격 시도에 그쳤다. 점유율 10%를 겨우 넘었다.

김호철 감독도 “지난 시즌보다 우리 플레이를 잘 꾸려간다면, 중앙 공격이 많아질 줄 알았는데 오히려 공격 점유율이 떨어지고 있다. 정민이, 혜림이, 현정이 그리고 (김)희진이가 돌아오니 중앙을 활용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좌우 사이드만 가지고 경기를 할 수 없다”라고 이야기했다.

화성=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