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최동석 전 아나운서 “엄마, 나 행복하게 잘살고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최동석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제주도에서 살고 있는 최동석 KBS 전 아나운서가 자신의 어머니에게 공개적으로 안부를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최 전 아나운서는 박지윤 전 아나운서와 이혼발표 후에도 스피치 강연, 사업 등으로 바쁜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최동석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해변가에 위치한 카페 사진과 함께 "엄마, 나 행복하게 잘살고 있어"라는 글을 남기며 공개적으로 안부를 전했다.

최 전아나운서는 최근 제주도의 유명 식당에서 식사를 하거나 카페에서 차를 마실 경우에는 주문한 음식과 음료 사진을 꾸준하게 올리고 있다.

헤럴드경제

[최동석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제주에 살고 있는 지인들에게 초대를 받아 함께 즐거운 시간을 갖는 모습이나 아름다운 해변가 풍경을 올리며 홍보대사 노릇도 톡톡히 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최동석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부모님이 많이 걱정하나보네요” “표정이 편안해보이셔서 좋아요” “미남이셔서 옆모습도 멋지시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응원했다.

헤럴드경제

[최동석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동석과 박지윤은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2004년 KBS 아나운서 30기로 입사, 4년 열애 끝에 2009년 11월 결혼했다. 1남 1녀를 뒀다. 박지윤과 최동석은 10월 31일 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했다.

husn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