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피지컬 기술 모두 기대 이하" 손흥민, 이렇게 격분한 적 있었나...최악의 판단 동료에게 분노 폭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손흥민이 이렇게 격분한 적이 있었나.

토트넘 훗스퍼는 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14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3-3으로 비겼다.

토트넘은 연패 탈출에 성공하면서 일단 분위기를 다시 다잡을 수 있었다. 토트넘은 8승 3무 3패(승점 27)로 리그 5위에 위치하게 됐다. 반면 맨시티는 3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선두 싸움에 빨간 불이 켜졌다. 맨시티는 9승 3무 2패(승점 30)로 아스널(승점 33)과의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이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었고, 브리안 힐, 데얀 쿨루셉스키, 브레넌 존슨이 2선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지오바니 로 셀소, 이브 비수마가 중원을 담당했고, 4백은 데스티니 우도지, 벤 데이비스, 에메르송 로얄, 페드로 포로가 짝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굴리엘모 비카리오 골키퍼가 꼈다.

맨시티는 3-2-4-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엘링 홀란이 원톱에 배치됐고, 제레미 도쿠, 베르나르두 실바, 훌리안 알바레스, 필 포든이 2선을 이뤘다. 3선은 마누엘 아칸지, 로드리가 호흡했고, 3백은 요슈코 그바르디올, 후벵 디아스, 카일 워커가 출격했다. 골문은 에데르송 골키퍼가 지켰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6분 코너킥 수비에 성공한 토트넘이 곧바로 역습을 시도했다. 힐이 탈압박에 성공한 뒤 패스를 보냈고, 이를 잡아낸 쿨루셉스키가 곧바로 맨시티의 뒷공간을 향해 패스를 찔러 넣었다. 손흥민이 빠르게 질주했다. 손흥민은 도쿠와의 몸싸움을 이겨낸 뒤 질주했고, 곧바로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이했다. 침착한 마무리를 선보이면서 선제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리그 9호골이다.

하지만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전반 9분 맨시티의 프리킥 공격에서 손흥민이 자책골을 기록했다. 공이 워낙 날카롭게 날아왔고, 손흥민은 시야가 보이지 않았다. 공이 손흥민의 허벅지에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손흥민은 자책골 이후 낙담하지 않았다. 계속해서 공격을 펼치기 위해 분투했다. 하지만 동료들의 지원이 아쉬웠다. 특히 전반 27분 실바가 후방 빌드업을 돕기 위해 내려왔지만, 패스 미스를 범했다. 이를 힐이 가로챘지만, 곧바로 패스를 보내지 못했고, 결국 고민하던 사이 맨시티 수비가 빠르게 내려와 패스길을 차단했다. 뒤늦은 힐의 패스는 무용지물이 됐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은 빠르게 공간으로 패스를 주지 않은 부분에 대해 크게 분노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힐은 이날 이외에도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번뜩이는 움직임은 부족했고, 공을 잡아도 번번히 소유권을 내주기 일쑤였다. 결국 힐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혹평을 받았다. 영국 '풋볼 런던'은 "선제골에서 쿨루셉스키에게 풀어주기 위해 초반엔 잘했다. 느슨했던 실바의 패스를 가로챘지만, 낮은 크로스는 골문 뒤로 보내졌다. 그때 곧바로 슛을 시도할 수 있었을 텐데 그러지 않았다. 워커를 괴롭히지 못하고 교체됐다"라면서 평점 5점을 부여했다. 영국 '90MIN'은 "힐은 피지컬, 기술 모두 기대 이하다. 그래서 하프타임에 교체가 됐다"고 비판하면서 평점 3점을 줬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