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1골 1도움 1자책골' 손흥민, PL 역사에 이름 남겼다...역대 단 5명 밖에 없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손흥민이 1골 1도움 1자책골을 넣으며 역사에 이름을 남겼다.

토트넘 훗스퍼는 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14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3-3으로 비겼다.

토트넘은 연패 탈출에 성공하면서 일단 분위기를 다시 다잡을 수 있었다. 토트넘은 8승 3무 3패(승점 27)로 리그 5위에 위치하게 됐다. 반면 맨시티는 3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선두 싸움에 빨간 불이 켜졌다. 맨시티는 9승 3무 2패(승점 30)로 아스널(승점 33)과의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이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었고, 브리안 힐, 데얀 쿨루셉스키, 브레넌 존슨이 2선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지오바니 로 셀소, 이브 비수마가 중원을 담당했고, 4백은 데스티니 우도지, 벤 데이비스, 에메르송 로얄, 페드로 포로가 짝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굴리엘모 비카리오 골키퍼가 꼈다.

맨시티는 3-2-4-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엘링 홀란이 원톱에 배치됐고, 제레미 도쿠, 베르나르두 실바, 훌리안 알바레스, 필 포든이 2선을 이뤘다. 3선은 마누엘 아칸지, 로드리가 호흡했고, 3백은 요슈코 그바르디올, 후벵 디아스, 카일 워커가 출격했다. 골문은 에데르송 골키퍼가 지켰다.

토트넘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6분 코너킥 수비에 성공한 토트넘이 곧바로 역습을 시도했다. 힐이 탈압박에 성공한 뒤 패스를 보냈고, 이를 잡아낸 쿨루셉스키가 곧바로 맨시티의 뒷공간을 향해 패스를 찔러 넣었다. 손흥민이 빠르게 질주했다. 손흥민은 도쿠와의 몸싸움을 이겨낸 뒤 질주했고, 곧바로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이했다. 침착한 마무리를 선보이면서 선제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리그 9호골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전반 9분 맨시티의 프리킥 공격에서 손흥민이 자책골을 기록했다. 공이 워낙 날카롭게 날아왔고, 손흥민은 시야가 보이지 않았다. 공이 손흥민의 허벅지에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전반을 1-2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에 심기일전했다. 결국 스코어에 균형을 맞췄다. 후반 24분 데이비스가 헤더로 보낸 패스를 손흥민이 잡지 않고 곧바로 로 셀소에게 건넸다. 이후 로 셀소가 정교한 왼발 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리그 2호 도움이 터졌다.

이날 풀타임을 활약한 손흥민은 1골 1도움 1자책골을 기록하게 됐다. 역대 5번째 기록이다. 축구통계매체 '옵타'는 "손흥민은 PL에서 골, 도움, 자책골을 모두 기록한 5번째 선수가 됐다"고 설명했다. 2008년 12월 케빈 데이비스가 아스톤 빌라를 상대로 이러한 기록을 처음 세웠고, 웨인 루니vs스토크 시티(2012년 10월), 가레스 베일vs리버풀(2012년 11월), 제이콥 램지vs맨체스터 유나이티드(2022년 11월) 그리고 손흥민이 포함됐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PL 통산 112골을 터트리며 111골을 기록한 사디오 마네와 디온 더블린을 제치고 역대 24위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손흥민은 한 골만 더 추가한다면 이안 라이트(113골)와 동률을 이루게 된다. 또한 스티븐 제라드의 기록까지 8골을 남겨놓게 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