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슈 영화계 소식

염동헌, 사망 1주기…'서울의 봄' 개봉 못 보고 눈 감았다 [엑's 투데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故 염동헌이 세상을 떠난 지 1년이 됐다.

염동헌은 지난해 12월 2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55세.

고인은 간경화 진단을 받고 투병하다 합병증이 악화돼 별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측은 "연기를 사랑하고 열정적이었던 고인의 모습을 기억하겠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염동헌은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시티홀', '닥터 챔프', '괜찮아, 아빠딸', '빛과 그림자', '더킹 투하츠', 영화 '황해', '해운대', '마더', 연극 '늙은 자전거', '키사라기 미키짱' 등 드라마와 영화, 연극 무대까지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해 왔다.

지난해 2월 종영한 JTBC 드라마 '공작도시'에도 출연했던 고인은 촬영을 모두 마친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 개봉을 보지 못하고 눈을 감았다.

유작은 '서울의 봄'으로, 故 염동헌은 작품에 배송학 중장 역으로 출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