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영애 "딸, 마라탕·탕후루 좋아해…유기농만 먹였는데 속 터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30일 유튜브채널 ‘문명특급’


배우 이영애(52)가 쌍둥이 자녀의 근황을 언급했다.

이영애는 30일 유튜브채널 ‘문명특급’에서 “탕후루 먹어봤느냐”는 질문에 “먹어봤다. 우리 딸이 마라탕, 탕후루를 좋아한다. 속이 터진다. 매일 그 코스로 먹는다”고 답했다.

"요즘 아이들이 각자 방 문을 닫고 안 나온다. 사춘기가 이제 막 시작 될랑말랑하고 있다"며 "시골에 살 때 밭에서 직접 (채소를) 다 따서 유기농으로 먹였다. 서울에 오니 매일 (배달 음식을) 시키면서 '이 맛에 서울 산다'고 하더라. 아이들이 서울을 신기해 한다. '밤이 왜 이렇게 밝느냐'고 하더라. 아마 아이들 눈에 서울은 신기루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영애는 2009년 20세 연상 사업가 정호영(72)씨와 결혼했다. 2년 만인 2011년 아들·딸 쌍둥이를 안았다. "어느 날, 딸이 '연예인 보고싶다'고 해 '연예인 여기 있다'고 하니 콧방귀를 뀌더라"면서 "'문명특급' 나간다니 '잘했다'고 하더라. 내가 셀카를 찍으면 딸이 '다 지우라'고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영애는 오는 9일 tvN 새 드라마 '마에스트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