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모솔' 12기 영철 "현재 행복하지만…" 여친 없는 이유 (나솔사계)[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신현지 기자) 12기 모태솔로 영수, 영식, 영철이 솔로민박에 다시 입주했다.

30일 방송된 SBS Plus,ENA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솔로민박'에 재입성한 12기 모태 솔로 삼인방의 새로운 여정이 펼쳐졌다.

이날 12기 영수는 38년 차 모태 솔로에 접어들었다며 자기소개를 했다. 그는 "취미 생활이 딱히 바뀌지는 않았는데, 요즘에는 상대적으로 보드게임이나 홀덤 쪽을 많이 하고 마작을 하고 있다"라며 취미를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방송 출연 이후 소개팅을 많이 했냐는 질문에 영수는 "많이는 아니고 몇 번 해보긴 했다. 정확히 세어보진 않았는데 3~4번 정도는 했다"라고 대답했다. 또한 썸은 없었냐는 질문에 영수는 "저는 없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12기 영식은 "작년과 변화된 건 올해 3월에 서울로 이사했다는 점이다. 지금 서울 동대문구에 살고 있고, 축제나 PM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1년 동안 소개팅 두 번 해서 애프터로 3번까지 갔지만 연인으로까지는 이어지지 못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12기 영철은 "인생의 모토는 '항상 즐겁게 꿈을 향해서 살아가는 게 좋다'다. 지금 하고 있는 게 가장 행복하고, 행복한 상태에서 하나 필요한 건 여자친구다"라며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 영철은 SNS에 대시를 해달라는 글을 게재한 뒤 연락 온 사람이 있는지 대답했다. 그는 "있었다. 제가 방송에 나간 모습이 짤막짤막한 모습이지 않냐. 좋은 모습만 나간 거다"라며 단편적인 모습만 보고 연락 오는 것이 부담스러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연락주신 분들과 만나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한 순간부터 연락이 안 왔다"라며 비화를 전했다.

사진 = SBS Plus, ENA 방송화면

신현지 기자 hyunji110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