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도둑맞은 뉴캐슬 승리? 음바페 페널티킥 논란 "끔찍하고 역겨운 판정", "VAR이 이번에도 망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킬리안 음바페 페널티킥(PK) 동점골이 논란이다.

파리 생제르맹(PSG0은 29일 오전 5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5차전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1-1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PSG는 승점 7점(2승 1무 2패, 8득 7실, +1)으로 선두 도르트문트(승점 10)에 이어 2위 자리를 지켰다.

'죽음의 조' F조가 혼돈에 빠졌다. 독일 분데스리가 강호 도르트문트, 프랑스 리그앙 대표 PSG, 이탈리아 세리에A 거물 AC밀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신흥 강호 뉴캐슬이 각축을 벌인다. 남은 2경기 결과에 토너먼트행이 결정되는 상황이었다.

PSG는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음바페, 랑달 콜로 무아니, 우스만 뎀벨레, 이강인, 파비안 루이스, 뤼카 에르난데스, 아슈라프 하키미 등이 출격했다. 뉴캐슬도 4-3-3 포메이션이었다. 앤서니 고든, 알렉산더 이삭, 미구엘 알미론, 조엘린톤, 브루노 기마랑이스, 루이스 마일리, 티노 리브라멘토, 키어런 트리피어 등이 출전했다.

먼저 웃은 쪽은 뉴캐슬이었다. 전반 24분 리브라멘토가 좌측면에서 중앙으로 직접 돌파했다. 페널티 박스 우측 곽에서 패스를 받은 알미론이 과감하게 슈팅헀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다음 흘러나온 세컨볼을 이삭이 밀어 넣어 득점했다.

분위기가 과열됐다. PSG는 마누엘 우가르테, 이강인, 밀란 슈크리니아르, 잔루이지 돈나룸마가 경고를 받았다. 뉴캐슬은 조엘린톤, 미구엘 알미론, 닉 포프에게 옐로카드가 주어졌다. PSG가 승부수를 던졌다. 우가르테, 무아니, 이강인, 다닐루 페레이라 대신 비티냐, 브래들리 바르콜라, 마르코 아센시오, 곤살로 하무스가 들어갔다.

종료 직전 파르크 데 프랭스가 달아올랐다. 후반 추가시간 뎀벨레가 박스 안에서 터치한 볼이 리브라멘토 팔에 맞았다. PSG 선수들은 강하게 항의했고 시몬 마르치니아크 주심은 비디오 판독(VAR) 끝에 PK를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음바페가 상단 구석에 꽂히는 강력한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결국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PK 논란이 퍼졌다. 영국 '토크 스포츠' 소속 제이슨 컨디와 제이미 오하라가 해당 판정에 대해 충격적이고 역겹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컨디는 "끔찍한 판정이다. 여파는 며칠 동안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고 오하라는 "배에 맞고 흐른 볼이 팔에 닿았다. 팔 없이는 경기할 수 없다. 영향도 끼치지 않았다"라며 고의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