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혼례대첩' 로운, 조이현에 홀렸다 "나의 삶, 완전히 파괴"…시청률 4.1%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혼례대첩' 로운과 조이현이 짜릿한 눈 맞춤으로 몽글한 설렘을 자아냈다.

2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혼례대첩'(극본 하수진, 연출 황승기, 김수진) 9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4.1%를 기록, 월화극 1위를 수성했다.

9회에서는 심정우(로운)가 정순덕(조이현)과의 중매 계약을 파기한 뒤 상사병에 괴로워하는 내용이 펼쳐졌다. 심정우는 정순덕에게 다시는 자신의 눈앞에 띄지 말라며 경고했지만 자꾸 정순덕이 떠올라 힘들어한 반면, 정순덕은 진짜 여주댁(박환희)이 자신의 시아주버니인 좌상(이해영)댁 첫째 아들 조인현(박성진) 사망 사건의 살인범으로 누명을 썼다고 확신해 진실을 파헤치려는 의지를 다졌다.

조이뉴스24

혼례대첩.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정순덕은 정순구(허남준)를 찾아가 8년 전 둘이 함께 아버지를 만나러 평양에 갔다가 위험에 빠졌던 여주댁을 구했던 일을 다시 얘기하면서 조인현 사망 사건의 진범을 찾아달라고 부탁했다. 같은 시각, 심정우는 정순덕을 향한 마음을 멈추지 못해 괴로워했고, 곡기도 끊은 채 기운 없이 누워있어 오봉(김현목)의 걱정을 샀다. 심정우의 상태를 본 유의원(김건호)은 심정우가 상사병에 걸렸다고 진단, 정순덕을 만나는 게 치료법이라고 했지만 심정우는 정색하며 바쁘게 지내겠다고 선언했다.

이후 심정우는 맹박사댁 세 자매의 남편 후보들을 소환해 단오에 각자 해내야 할 미션을 알려주며 지도에 열을 올렸다. 먼저 심정우는 첫째 맹하나(정신혜)의 남편 후보 김집(정우재)에게는 직접 그네까지 타며 가르쳤고, 둘째 맹두리(박지원)의 남편 후보인 윤부겸(최경훈)에게는 씨름 기술을 배우라는 지시를 했다. 마지막으로 심정우는 맹삼순(정보민)의 머리 감기를 지켜봐야 할 남편 후보 허숙현(빈찬욱)에게 고소공포증을 해결할 묘안을 제시한 뒤 남편 후보들에게 오월 스무닷새로 정한 혼롓날에 대해 모두 허락을 받았다.

그 사이, 정순덕은 조씨부인(최희진)을 만나 혼롓날을 알리며 개인적인 이유로 심정우와 함께하진 않지만 맹박사댁 세 자매의 혼례엔 차질이 없을 거라고 전했다. 바로 그때 심정우도 맹박사댁 세 자매를 찾아가 남편 후보들에게 얘기했던 대로 혼롓날을 잡았다고 얘기했지만, 맹두리와 맹하나의 공격을 받고 말문이 막혔던 터. 그러자 심정우는 정순덕이 더욱더 생각났고, 여주댁과 왜 같이 안 다니냐는 맹삼순의 질문에 자신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다. 이를 본 맹삼순은 곧바로 정순덕에게 심정우가 눈물을 흘렸다고 털어놨지만, 정순덕은 자신의 연분은 죽은 남편이 확실하니 심정우에게 자신은 지나가는 바람이고 심정우가 잘 이겨내리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생각보다 상사병이 심각함을 인지한 심정우는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여주댁으로 인해 나의 삶은 완전히 파괴되었다"라는 독백으로 심쿵함을 안겼다.

다음날 심정우가 눈물이 날 만큼 정순덕을 보고 싶어 한다는 걸 눈치챈 맹삼순이 심정우를 찾아와 오늘 자신의 집에 정순덕이 온다는 소식을 전했고 심정우는 몰래 숨어서 정순덕이 세 자매에게 단오에 해야 할 행동수칙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이때 홍월객주에 갔다가 맹박사댁으로 이동하는 추노꾼 안동건(김동호)을 뒤쫓아 온 오봉은 재빠르게 먼저 도착해 정순덕을 다락으로 피신시켰다. 그러나 다락방에는 이미 심정우가 있었고 놀란 정순덕이 나가려고 하자, 심정우는 정순덕을 보호하기 위해 자신 쪽으로 강하게 끌어당겨 두 사람은 가깝게 밀착됐다.

안동건이 사라진 후 나가려던 정순덕이 살인은 누명이라고 털어놓자 심정우는 "누명을 썼다 하니 네 과거에 대해서도 더는 묻지 않겠다. 추노꾼도 내가 해결해 주겠다. 너는 경운재에 오기만 하면 된다"라며 직진 고백을 날렸지만, 정순덕은 "저는 가지 않을 것입니다. 대감님을 연모하지 않기 때문입니다"라며 대차게 거절했다. 더욱이 심정우가 "내가 너 때문에 상사병으로 죽는 것을 정녕 보고 싶은 것이냐"라고 애원했음에도 불구하고, 상사병 따위는 반드시 이겨내실 거라고 확신한다며 또다시 거절했다.

그런가 하면 심정우는 여주댁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자신과 똑같이 8년 전 조인현 사망 사건을 파헤치던 정순구에게 공조를 제안했고, 당시 사건에 대해 듣고자 정순덕과 정순구를 경운재로 불렀다. 정순덕은 심정우가 자신에게 눈길도 주지 않고 서늘하게 대하자 신경이 쓰였다. 특히 심정우는 살인범을 찾아낸 민승관 대감이 강경한 남장파로 동노파 수장인 조영배와 철천지원수라는 점이 너무 이상하다고 꼬집었고 정순덕은 민대감의 영특한 딸이 남장을 하고 평양부 판관으로 일을 했었다며 철천지원수의 아들을 일터에서 만나 위험한 사랑에 빠지는 소설 '선비의 남자'와 유사하다고 털어놨다.

이에 정순덕은 '선비의 남자' 작가 소천을 만나기 위해 선화사를 찾았다가 심정우를 만났고, 갑자기 비가 쏟아지자 심정우의 손목을 잡고 비를 피했다. 마른하늘에 내린 여우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뒤 심정우는 "홀렸을 때 한 말은 문제 삼지 않겠다. 그러니 너도 현재의 일을 생각하지 말고 답을 하거라"라며 "너는 왜 날 좋아하지 않는다고 거짓말한 것이냐?"라는 돌직구 질문을 건넸고, 심장이 쿵 내려앉은 정순덕과 가만히 눈을 맞췄다.

12월 4일 밤 9시 45분에 방송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