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2023 MAMA’, 오늘 개막...세븐틴→전소미 레전드 무대 예고[MK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2023 MAMA’ 출연 아티스트. 사진l엠넷, 플레디스, KQ, 웨이크원


‘2023 MAMA’가 오늘(28일) 열린다.

‘2023 MAMA 어워즈(이하 ‘2023 MAMA’)’가 28, 29일 오후 6시 양일간 일본 도쿄돔에서 개최된다. 첫째 날 호스트는 전소미, 둘째 날 호스트는 박보검이 각각 맡는다.

올해 ‘MAMA’는 ‘원 아이 본(ONE I BORN)’을 콘셉트로 진행된다.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세상 단 하나의 존재 ’나(I)‘와 ’MAMA‘가 만나 긍정적인 에너지를 통해 완벽한 ’하나(One)‘가 된다는 의미를 담았다.

‘2023 MAMA’에는 화려한 아티스트 라인업이 예고됐다. 동방신기, (여자)아이들, 세븐틴, 에이티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르세라핌, 엔하이픈, 엘즈업, 라이즈, 제로베이스원, 보이넥스트도어, 케플러, 싸이커스, 니쥬, ‘스트릿 우먼 파이터2’ 등이 퍼포밍 아티스트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것.

K팝 팬들을 사로잡을 다양한 무대는 ‘MAMA’의 자랑이다.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 컬래버를 볼 수 있는 테마 스테이지에는 이영지, 르세라핌, 제로베이스원, 트레저가 함께하고, K팝 아티스트 꿈의 무대를 주제로 하는 슈퍼 스테이지에서는 르세라핌 허윤진, 케플러 샤오팅, 여자아이들 민니, ‘스우파’ 모니카·바다의 컬래버를 만나볼 수 있다.

또 원더 스테이지에는 엑스재팬 요시키와 K-아티스트들의 컬래버가 있을 예정이며, 전소미와 (여자)아이들은 압도적 스케일을 자랑하는 메가 스테이지를 통해 현장을 뜨겁게 달굴 것으로 기대된다.

시상자 라인업도 눈길을 끈다. 고민시, 김소현, 노윤서, 랄랄, 류승룡, 박규영, 박은빈, 변우석, 아오키 무네타카, 안재홍, 엄정화, 유연석, 윤성빈, 이준혁, 이준호, 이제훈, 정경호, 정찬성, 주현영, 차승원, 최수영, 황민현 등 한 해 동안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K콘텐츠 주역들이 ‘2023 MAMA’를 빛낼 전망이다.

한편 ‘2023 MAMA’ 레드카펫은 본 시상식 전 오후 4시부터 진행된다. MC는 유튜버 랄랄, 방송인 이혜성, 래퍼 한해가 맡는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