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한소희, 입술→볼 피어싱 공개 "흉터? 걱정 NO…하고 싶어서"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배우 한소희가 입술 타투에 이어 볼 타투를 공개했다.

25일 오후 한소희는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소희는 "저는 이제 드라마 촬영이 다 끝났고 12월에 나올 계획이다. 현재 백수는 아니고 쉬면서 스케줄을 몸에 무리가 가지 않게 잘하려고 컨디션 조절을 하면서 어떻게 하면 잘 해낼 수 있을지. 광고나 화보 촬영도 또 하나의 저를 보여줄 수 있는 매개체로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잘할 수 있을지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오늘의 TMI를 묻자 한소희는 "앞머리도 자르고 피어싱도 해서 저를 못 알아보실 줄 알고 당당하게 걸어갔는데, 뒤에서 여성 두 분이 오셔서 사진 찍어달라고 하셔서 기분 좋게 찍어주고 왔다"라고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입술 피어싱을 공개했던 한소희는 이날 눈 밑 볼 부근에 피어싱을 추가로 공개했다. 한소희는 "사람들마다 다르다고는 하는데 저는 피부가 얇다. 저는 오히려 볼 뚫을 때보다 입술 뚫을 때 아팠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사실 피어싱은 하다가 제 일을 해야 될 때가 오면 빼면 되는 거니까. 한번도 해 본 적이 없어서 한 거다. 제가 하는 작품에 피어싱이라는 오브제가 도움이 된다면 안 뺄 생각도 하고 있다"라며 담담히 말했다.

한소희는 "오랜 기간 피어싱을 유지하면 흉터가 남는다고는 하는데, 그 흉터는 다른 물리적인 방법으로 지워야 될 거다. 아직까지는 흉터는 그렇게 걱정 안 하고 있다. 그냥 하고 싶은 거 하나를 했다는 생각이다. 재밌었다. 피어싱 하는 거에 있어서"라고 설명했다.

입술 피어싱을 가까이서 보여준 한소희는 "처음부터 링으로 하고 싶었는데 그게 안 된다더라. 좀 아물면 아래 두 개는 링으로 바꾸고 싶다. 약간 징그러운 거 못 보시는 분들도 있었을 텐데 죄송하다"라고 부연했다.

사진=한소희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