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오빠가 새언니 데려왔으면" 서하준, 미모의 여동생 공개…현실 남매 케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8일 방송

뉴스1

채널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서하준이 자신과 쏙 빼닮은 미모의 여동생을 공개한다. 그는 여동생과 '현실 남매' 케미를 보여주는 것은 물론, 애틋한 가족사를 들려준다.

8일 오후 9시20분 방송되는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50회에서는 여동생 집에 방문한 신입생 서하준의 하루가 펼쳐진다.

이날 서하준은 6세 연하의 여동생 집에 들러, '신랑수업' 입학지원서를 보여준다. 이후 함께 입학지원서를 쓰는데, 서하준은 자신의 장점을 여동생에게 묻는다. 이에 여동생은 깊은 고민에 빠지며 말을 잇지 못하고, 결국 서하준은 "그렇게 오래 생각하면 내가 뭐가 되냐? 뭐 하나라도 뱉어!"라고 발끈해 폭소를 안긴다.

하지만 동생은 길고 긴 고민 끝에 엉뚱한 장점을 꼽아 현장을 초토화한다. 그럼에도 서하준은 꿋꿋하게 "나의 장점은 섬세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이를 지원서에 적지만 동생은 도리질을 작렬해 절정의 '현실 남매' 케미로 큰 웃음을 자아낸다.

연신 투닥대던 '서 남매'는 잠시 후, 배달 음식 먹방에 돌입한다. 식사 중 동생은 '신랑수업'에 합류한 이유가 뭐냐고 물은 뒤, "지금 결혼하고 싶은 생각 있어?"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진다. 급기야 동생은 "오빠가 새언니를 데리고 왔으면 좋겠어"라고 강력한 희망사항을 내비친다.

그런가 하면 서하준의 여동생은 "엄마랑 오빠랑 셋이 살면서 가장인 오빠가 번 돈으로 생계를 유지했잖아"라며 가족사를 털어놓기도 한다. 여동생의 말을 진지하게 듣던 서하준은 "내게 가족이란 책임지고 지켜야 할 나의 원동력"이라고 화답해 모두를 뭉클하게 만든다.

'신랑수업'은 이날 오후 9시2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