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침입자는 무엇을 노렸나?...‘그알’, 북한 무인기 침범 사건 추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그알’. 사진lSBS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북한 무인기 침범 사건을 다룬다.

어느 날 날아든 정체불명의 비행체

3년 전,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 앞으로 한 통의 제보 메일이 도착했다. 제보 내용은 비행기 내에서 수상한 물체를 목격했다는 내용이었다. 유난히 날이 맑았던 2017년의 어느 봄날, 제주에서 김포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제보자는 수상한 비행체를 목격했다. 몇몇 승객들이 창밖을 보며 소요가 일었고 제보자 또한 다른 승객들을 따라 창밖을 바라봤는데, 창문 너머로 발견한 것은 매우 가까운 거리에서 비행하고 있는 정체불명의 비행체였다.

“크기는 대충 어림잡아서 한... 사람만 하다? 1~2m 정도 되는 것 같았는데.” - 제보자 인터뷰 中 -

전체적으로 하늘색 계통 색깔의 비행체는 창문도 없고 어떠한 표식도 없었으며, 무엇보다 눈에 띈 점은 사람이 탑승할 수 없는 작은 기체였다. 미스터리한 비행체는 제보자가 탑승하고 있는 비행기와 반대 방향으로 빠르게 멀어져갔고, 이를 이상히 여긴 제보자는 수상한 비행체가 시야에서 벗어나기 전의 순간을 카메라에 담아 제작진에게 전달했다.

그런데 이 이상한 비행물체를 목격한 것은 비단 제보자뿐만이 아니었다. 이미 백령도, 파주, 삼척, 인제 등 다양한 지역에서 과거부터 제보자가 목격한 것과 비슷한 형태의 비행체가 발견되었다. 과연 이 정체불명의 비행체는 어디서부터 왜 날아온 것일까?

미지의 비행체, 실체를 드러내다!

“2차 대전 영화 같은 것 보면 폭격기 날아 올 때, 그런 소리 있잖아요.” - 목격자 인터뷰 中 -

2022년 12월 26일 오전 10시, 대한민국의 하늘에 한바탕 소란이 벌어졌다. 미상의 비행체 다섯 대가 북쪽에서부터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한 영공을 침범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군 당국은 군용기를 출격시켰고, 영문을 모르던 작전 지역 인근 주민들은 때 아닌 소동에 두려워 떨었다.

수 시간 공중에서 벌어지던 소동은 오후 4시 30분경, 합동참모본부의 발표를 통해 밝혀졌다. ‘북한 무인기’가 우리나라 영공을 침범한 것을 탐지하여 대응 작전을 펼쳤으나 결국 놓쳤고, 다시 유유히 북으로 돌아갔다는 충격적인 소식이었다. 그동안 백령도, 파주, 인제, 삼척 등에서 추락한 채 발견된 비행체는 내부의 부품 등을 통해 북한의 소행일 것이라고 추정만 하고 있었으나, 이번 사건을 통해 북한이 서울에 대담하게 무인기를 보낸 사실이 확인되었다. 그렇다면 그들이 대한민국에 무인기를 보낸 이유는 무엇일까?

수상한 침입자는 무엇을 노렸나?

북한에 비해 압도적인 군사력을 갖추고 있는 대한민국의 영공은 왜 쉽게 뚫렸던 것일까? 북한이 방공망을 무력화시킬 만큼 발전된 무인기로 침입했던 것일까? 무인기는 이미 사라졌고, 탐지와 식별 등 대응이 미진했던 군의 불명확한 해명은 미스터리를 더욱 키우고 있다. 대한민국에 은밀히 잠입해 수 시간 동안 추격전을 벌이기까지 하며 북한이 얻으려고 한 것은 도대체 무엇이었을까? 위성사진으로도 충분히 남한의 지도 정보를 얻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위험을 감수하며 촬영하고자 했던 것은 무엇일까?

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022년 12월 26일 대한민국 영공을 침범한 북한 무인기 사태를 면밀히 들여다보고, 다양한 시뮬레이션과 전문가들의 진단을 통해 북한 무인기가 어느 수준에 와 있고 침입 목적은 무엇이었는지 분석해본다. 또 세계 곳곳에서 큰 위협이자 골칫덩이로 대두되는 무인기에 대한 대비책은 없는지 모색해본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