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미미로즈, 대기실 셀프캠→리허설까지...후속곡 활동 비하인드 오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걸그룹 미미로즈(mimiirose)가 솔직 털털한 매력을 자랑했다.

지난달 30일 오후 6시 미미로즈(최연재, 인효리, 한예원, 윤지아, 서윤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후속곡 ‘Kill Me More’(킬 미 모어) 음악방송 비하인드 영상이 공개됐다.

미미로즈는 무대 밖 180도 다른 발랄함으로 미소를 자아냈다.

매일경제

걸그룹 미미로즈(mimiirose)가 솔직 털털한 매력을 자랑했다. 사진=미미로즈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공개된 영상 속에는 데뷔곡 ‘Rose’(로즈) 이후 후속곡 ‘Kill Me More’로 음악방송 무대에 오른 미미로즈의 모습이 담겨있는가 하면, 팬들을 향한 미미로즈의 애정 어린 멘트도 녹여져 있어 설렘을 유발했다.

특히 이번 비하인드 영상을 통해 미미로즈는 무대 위 걸크러시를 잠시 내려두고 10·20대 소녀의 풋풋함과 러블리함을 무한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미미로즈는 열정 가득한 모습으로 리허설에 임하는 것은 물론, “무대를 부수겠다”라며 당찬 각오까지 남겨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런가 하면, 미미로즈는 셀프캠을 통해 ‘4세대 대표’ 비주얼도 자랑했다. 어떤 각도에서도 살아남는 비주얼로 글로벌 팬심을 사로잡은 미미로즈는 프로페셔널한 매력도 발산했다.

미미로즈는 “타이틀곡으로 한 달 열심히 활동했으니 후속 활동은 더 잘할 수 있다”, “더 열심히 하기 위해 보완할 점을 찾고 있다” 등 꼼꼼히 모니터링까지 챙기며 열정 가득한 모습을 내비쳤다.

‘Kill Me More’ 첫 방송부터 마지막 ‘뮤직뱅크’ 무대까지 열정적으로 임한 미미로즈는 “타이틀곡부터 후속 활동까지 약 5~6주 활동했는데 끝난다고 생각하니 아쉽다”라며 “저희는 또 다른 곡과 무대로 만나요. 팬분들 볼 수 있어서 좋았고,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금방 와요”라며 다음 활동에 기대를 불러 모았다.

이외에도 이번 비하인드 영상에는 팬들이 보내준 편지를 읽는 모습 또한 공개됐다.

멤버 인효리는 “친밀감도 들고 오늘은 또 어떤 내용을 써주셨을지 궁금하고, 두근두근한 마음이다”라며 설렘을 드러내는 동시에 팬들의 사랑에 환한 미소로 보답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